> E-SPORTS > 인터뷰

[LCK] "혹독한 원딜 신고식 치르게 될 것" 중고 원딜 신인 쇼메이커 향한 룰러의 한 마디

이한빛2021-07-01 12:48

'룰러' 박재혁이 프레딧 브리온전 경기 소감을 전함과 동시에 DK전에 임하는 각오를 다졌다.

젠지가 30일 종로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4주 1일차 2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과 풀세트 접전을 펼친 끝에 승리를 거두고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인터뷰에 나선 '룰러' 박재혁은 "쉽게 갈 수 있었던 경기를 놓쳐 아쉽다"고 경기 소감을 남겼다.

프레딧 브리온의 초반 설계 및 한타 능력을 신경 쓰며 경기를 준비했다고 밝힌 박재혁은 2세트에서 패배하게 된 결정적인 장면이 무엇이냐는 질문에 장로 드래곤 타이밍을 꼽았다. 그는 "장로 드래곤이 얼마 남지 않은 상태에서 미드 라인에서 이니시에이팅을 걸고 한타를 열었다. 상대가 장로 드래곤 쪽으로 들어온 상태에서 싸움을 걸었으면 대승할 수 있었는데 그걸 참지 못하고 일찍 한타를 연 것이 경기 패배의 원인인 것 같다"고 설명했다.

결과적으로 매치승을 따내긴 했지만 박재혁은 풀세트 승부까지 갔다는 점이 못내 아쉬운 듯 자신의 이날 경기력을 10점 만점의 절반인 5점을 주기도 했다. "블루 사이드에서도 잘한다는 걸 보여드려야 했다"며 재차 아쉬움을 표한 박재혁은 그럼에도 "오랜만에 블루 진영을 플레이했다. 땅을 밟아봤더니 딱딱하더라"라고 답해 위트를 잃지 않는 모습이었다.

젠지는 DRX를 시작으로 프레딧 브리온까지 꺾으면서 1라운드 전승까지 2승을 남겨두고 있다. 박재혁은 "전승에 대한 큰 부담은 느끼고 있지 않다. 우리 경기력의 고점을 쭉 보여드리자는 마인드로 경기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젠지의 다음 상대는 최근 포지션을 유동적으로 활용하며 승수를 쌓고 있는 DK. 바텀 라인에서 '쇼메이커' 허수를 상대하게 될 박재혁은 "미드 라이너가 바텀을 올 때마다 짜증이 난다. 솔로 랭크에서 만나는 미드 라이너들이 스킬샷도 좋고 거리도 잘 재는 것을 보며 원거리 딜러도 괜찮게 할 것 같단 생각을 해왔는데, 허수가 원거리 딜러로 오면 잘하지 않을까 싶다"고 전했다.

미드 라이너와 원거리 딜러 중 그래도 "원거리 딜러는 신경 쓸 것이 너무 많다"며 원거리 딜러가 더 어려운 포지션이라 꼽은 박재혁. 허수는 경기 승리 후 인터뷰에서 "박재혁의 벽을 느껴보고 싶다"고 밝힌 바 있다. 박재혁은 "이미 몇 차례 원거리 딜러로 신고식을 치르긴 했지만 더 크고 혹독한 신고식이 기다리고 있을 것"이라며 허수에게 선전포고했다.

박재혁은 "연승을 달려가고 있는데 7연승에서 그치지 않게 더 열심히 노력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다.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항상 감사드린다"고 팬들에게 마음을 전하며 인터뷰를 끝맺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