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리 신 캐리 보여준 '라스칼' 김광희 "3세트도 못한 것 같아"

이한빛2021-07-01 00:10

'라스칼' 김광희가 프레딧 브리온전이 전반적으로 아쉬웠다고 밝혔다.

젠지가 30일 오후 종로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4주 1일차 2경기에서 프레딧 브리온을 상대로 2:1 진땀승을 거두고 연승을 이어갔다. '라스칼' 김광희는 3세트에서 리 신을 픽해 수차례 솔로킬을 기록하며 POG에 선정됐다.

김광희는 "연승을 이어가서 좋지만 실수가 많이 나와서 아쉽다"며 경기 승리에도 불구하고 아쉬움을 드러냈다. 서포터인 '라이프' 김정민에게 "잘한다고 생각한다"고 추켜세운 김광희는 LCK 탑 라이너 중 스스로의 위치에 대해 "정말 아래에 있다"며 겸손한 모습을 보였다.

1세트에선 레넥톤과 비에고가 맞붙었다. 두 챔피언에 대한 생각을 묻자 김광희는 "둘 다 좋은 챔피언이지만, 비에고가 최근 메타에서 더 좋은 것 같다"고 밝혔다. 

이날 독특한 기록이라면 젠지의 14연속 레드 진영 플레이가 끊겼다는 점. 그럼에도 아무 생각이 들지 않았다는 김광희는 3세트 리 신으로 보여준 슈퍼플레이에 대해 "2세트 패배로 인한 복수심 같은건 없었다. 2세트에서 너무 못해서 3세트에서라도 잘해야겠단 생각은 했지만, 3세트도 못한 것 같다"고 전했다.

LCK 영상 편집 담당자에게 "재밌는 썸네일을 만들어 달라"고 밝힌 김광희는 "오늘 잘하지 못했다. 담원 기아전에선 잘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는 말과 함께 인터뷰를 끝맺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