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LCK] 3주차 이변의 주인공 프레딧 브리온, '1황' 젠지 사냥 나선다

이한빛2021-06-30 12:50

프레딧 브리온이 4주차 시작부터 또다시 대형사고를 칠 수 있을까.

프레딧 브리온은 30일 오후 종로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진행될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4주 1일차 2경기에서 젠지 e스포츠를 상대하게 된다. 첫 연승으로 기세가 오른 프레딧 브리온이 과연 무패 행진을 이어가고 있는 젠지를 막아낼 수 있을지에 이목이 집중되는 경기다.

리브 샌드박스전 승리 후 2주차까지 연패를 기록하던 프레딧 브리온이 공동 5위라는 성적에도 불구하고 3주차에서 가장 주목 받는 팀이 됐다. 스프링 챔피언인 담원 기아를 2:1로 꺾었을 뿐만 아니라 T1을 잡아내고 흐름을 타는 듯 했던 농심 레드포스를 잡아내며 업셋의 주인공이 된 것. 프레딧 브리온의 3주차 2연승은 단순히 운에 의해 얻어걸린 승리가 아닌 경기력의 근간이 되는 체급을 올리고 거둔 승리기에 더욱 의미가 있다.

프레딧 브리온의 선전에는 2주차까지 존재감이 희박하던 '호야' 윤용호와 '헤나' 박증환-'딜라이트' 유환중 바텀 듀오가 라인전부터 우위를 점한 덕이 컸다. 무엇이라도 시도해보지만 체급이 낮아 유의미한 성과를 거두지 못하고 패배를 거듭했던 스프링과는 완전히 다른 모습이라고 봐도 무방할 것이다.

그러나 상대는 6연승의 젠지다. 3주차 연승으로 강팀에게 강하다는 이미지가 생긴 프레딧 브리온에게 어려운 상대인 건 사실이다. 상대 전적도 2021년 기준 매치 2패에 세트 기준으로는 1승 4패다.

승부처는 '엄티' 엄성현과 '클리드' 김태민의 정글, 그리고 박증환-유환중이 상대하게 될 '룰러' 박재혁-'라이프'김정민의 바텀이다. 프레딧 브리온은 스프링 2라운드에서 바텀 듀오의 캐리로 젠지에게 한 세트 따낸 경험이 있고, 엄성현은 한층 침착해진 운영으로 팀을 지휘하고 있다. 전체적인 경험치와 경기력은 젠지가 한 수 높다고 평가 받지만 3주차의 경험을 토대로 삼아 어떤 이변을 일으킬지는 알 수 없다.

프레딧 브리온은 젠지전만 잘 넘긴다면 3주차 기준으로 순위가 아래인 kt 롤스터와 DRX를 상대하며 1라운드를 마무리 짓게 된다. 프레딧 브리온이 젠지까지 잡아낸다면 이 팀의 1라운드 성적을 기대해볼 수 있지 않을까. 프레딧 브리온의 향후 성적을 가를 수 있는 이 일전의 결과가 기대된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