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페이커' 이상혁 "팀과 방향이 달랐지만, 이제 내가 맞춰가려 한다"

박상진2021-06-28 01:10

'페이커' 이상혁이 최근 경기 성적과 더불어 팀의 방향성에 대해 말했다. 공격에 있어 팀원들과 호흡을 맞추는 것에 대한 이야기였다.

27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3주 5일차 1경기에서 T1이 DRX를 상대로 세트스코어 2대 0 승리를 거뒀다. 이 경기에서 이상혁은 두 세트 모두 녹턴으로 출전해 팀의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진행한 인터뷰에서 이상혁은 "경기력이 깔끔하지 않았지만 연패를 끊을 수 있어 다행"이라고 전했다. 2연패 중 리브 샌드박스 경기에서는 다들 경기력이 제대로 안 나오는 바람에 경기를 내줬고, 농심 레드포스와 경기에서는 팀의 새로운 방향성을 맞추는 과정에서 안 좋은 결과가 있었다는 이야기. 이상혁 본인이 지향하는 방향과 양대인 감독이 지향하는 방향이 달랐고, 농심전은 이런 방향을 맞추는 과정에서 나오는 성장통이라는 설명이다.

DRX전에서 이상혁이 녹턴을 선택한 것도 비슷한 이유였다. DRX가 바루스를 선호하기도 했고, 팀에서 주문이 있었다는 것. 공격 턴 전환 시점과 더불어 팀원들을 잘 맞춰주는 플레이를 원했다는 이야기다. 2연패 중에 이상혁 본인이 팀원들에 잘 맞춰주지 않는다는 피드백이 있어 좋은 턴에서만 교전 하려고 한다는 설명이다. 이상혁은 본인의 경기에 대해 다행히 이날 경기에서는 초반 자신이 허용한 킬을 제외하고, 나머지 부분에서는 팀의 콜을 맞춰 플레이 했다는 평가를 내렸다. 이어 지금까지 팀과 자신이 생각하는 방향이 달랐지만, 앞으로는 팀원이 바라는 방향성에 맞춰가려 하기 위해 더 열심히 하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새로운 방향성을 찾는 성장통이었던 농심과 1세트 70분 경기에 대해 이상혁은 "적극적으로 경기했으면 더 좋은 결과가 나올 수 있었을 거 같다. 하지만 경기가 끝나고 감독님이 충분히 잘했다고 하고, 팀원들이 원하는 방향인 거 같아 긍정적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전했다. 팀이 좋지 않은 상황에서 팀의 호흡을 맞추는 것이 최선의 방법이고 팀원들에 잘 맞추고 믿어주는 게 본인도 좋은 방법이라 생각한다고.

연패에서 승리로 전환한 후 다음 상대는 전통의 이통사전인 kt 롤스터와 경기. 이 경기에 대해 이상혁은 "우리 경기력에 조금 더 신경을 써야 하니 최대한 호흡을 맞춰 임하겠다"는 이야기를 전했다. 특히 예전 동료인 '블랭크' 강선구와 맞대결에 대해 "선구를 빨리 만나 많이 잡고 혼내주고 싶다"며 농담을 던진 이상혁은 최근 강선구의 경기력에 대해 "선구가 기복이 있는 편인데, 지금은 기량이 올라온 거 같아 나도 기분이 좋다. 선구는 멘탈이 좋을때 기량이 올라오는데, 최근 기량이 올라온 걸 보니 kt에서 행복하게 지내는 거 같다"는 설명.

이상혁은 인터뷰를 마치며 "많은 변화를 겪고 있는데, 이런 변화를 겪는 도중에 오늘 승리가 긍정적인 영향을 줬으면 한다. 그리고 앞으로도 열심히 하겠다"고 전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