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인내력 앞선 T1, 마지막 전면전 제압하고 연패 끊어(종합)

김형근2021-06-27 18:55


승리가 절실했던 DRX와 T1의 대결은 T1의 완승으로 마무리됐다.

2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1라운드 3주 5일차 1경기에서 T1이 DRX를 꺾고 3승째를 기록했다.

1세트 블루 사이드를 잡은 DRX는 그웬-니달리-레넥톤-바루스-브라움을 선택해 1세트에 나섰다. 반대로 레드 사이드에 위치한 T1은 세트-다이애나-녹턴-진-레오나의 돌진 전력을 구성해 이에 맞섰다.

경기 초반 양 팀이 킬을 주고받는 가운데 조합의 장점을 살리고자 노력하는 가운데, 전령을 먼저 챙긴 T1이 한 발 앞서나갔다. DRX도 습격전과 드래곤 우세로 상대를 압박했으나, 진의 커튼콜에 세 번째 드래곤을 상대에게 내줘야 했다.

T1은 중앙 지역서 준비한 습격전에 실패하며 2데스를 기록했지만, 드래곤 2스택과 바론 버프를 두른 뒤 꾸준히 상대 사이드를 공략하며 기회를 노렸다. 결국 드래곤 스틸과 상단 2차 타워 파괴를 동시에 성공한 뒤 교전서도 4킬을 쓸어담고 숨 돌릴 틈도 없이 본진으로 진입해 넥서스를 파괴했다.

2세트 블루 사이드를 선택한 DRX는 그웬-니달리-레넥톤-바루스-브라움을 다시 꺼냈으며 레드 사이드에 위치한 T1도 세트-다이애나-녹턴-진-레오나를 선택해 양 팀은 1세트와 같은 전력으로 다시 대결을 펼쳤다.

경기 초반 그웬의 빠른 성장에 힘입어 DRX가 한 순간 상대를 강하게 압박했으나 T1도 역전을 허락하지 않고 끊임없이 상대 견제를 이어갔다. 킬을 주고 받는 가운데 DRX가 먼저 화염 드래곤을 쳤지만 T1이 빼앗아 화염 드래곤의 영혼을 챙겼으며 직후 전면전에서도 진의 커튼콜로 더블 킬을 기록했다.

이어 T1의 다이애나가 덤불 속에 매복해있다가 니달리를 쓰러뜨린 뒤 두 번째 바론 버프도 둘러 차이를 벌렸다. 결국 하단 지역 2차 타워 파괴와 장로 드래곤 타격을 동시에 진행한 T1이 장로 드래곤을 쓰러뜨린 뒤 전면전서 에이스를 띄우고 본진으로 진입, 연패를 끊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