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어제의 LCK] 1황 젠지의 대두, 그리고 질주하는 다크호스 브리온... 이 다음에 만난다

박상진2021-06-27 02:00


1황의 질주는 계속되었고, 이를 노리는 두 팀은 나란히 목적을 이루지 못했다. 돌풍의 다크호스는 연달아 달리기 시작하며 본격적으로 내달릴 채비를 갖췄다.

26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3주 4일차 경기에서 젠지 e스포츠와 프레딧 브리온이 승리를 거뒀다. 

젠지는 1경기에서 발끝까지 추격해 온 아프리카 프릭스를 2대 0으로 격파하고 6승을 기록하며 단독 선두와 개막전 이후 연승을 이어갔고, 아프리카 프릭스는 1위에 이름을 올릴 절호의 기회를 놓쳤다. 2경기에서 브리온은 농심 레드포스를 2대 0으로 잡는 기염을 토하며 DK전 이후 2연승을 기록하고 3승 3패로 LCK 5위까지 성적을 끌어올렸다. 농심 역시 이번 패배로 4승 2패를 기록하며 아프리카와 공동 3위로 이번주를 마감했다.

1경기 1세트 중반까지 아프리카의 선전이 이어지며 젠지의 연승에 제동이 걸리나 했다. 그러나 5천골드 뒤진 젠지는 '라스칼' 김광희의 리 신이 활약하는 가운데 드래곤 영혼 획득에 성공했고, 그대로 경기를 뒤집으며 위기를 벗어났다. 승리를 눈 앞에서 놓친 아프리카는 2세트에도 이전 세트 패배의 여파가 이어졌고, 젠지는 기세를 놓치지 않고 상대를 초반부터 압박했다 '클리드' 김태민의 볼리베어가 초반 점멸이 빠지는 악재 속에서도 상대에게 킬을 허용하지 않으며 점점 성장했고, 후반 활약하며 김광희와 함께 이날 경기 POG로 선정됐다.

김광희는 경기 후 방송 인터뷰에서 "기인의 비에고는 달랐다. 다만 교전을 우리가 더 잘했고, 운이 좋았다"며 자신의 플레이에 대해 전했다. 김태민 역시 "상대 실수로 초반 내 실수를 만회할 수 있었다"라며 이날 승리에 대해 말했다. 젠지는 이번 서머 한화생명e스포츠전 승리 이후 두 번째 2대 0 승리를 거뒀다.
 

두 번재 경기에서는 T1과 70분 경기를 거쳐 승리한 농심과 DK를 격파한 브리온이 대결했다. 제면 기업의 대결로 이목을 끈 이 대결에서 브리온이 먼저 1세트를 가져갔다. 초반부터 드래곤을 꾸준히 챙긴 브리온은 결국 화염 드래곤 영혼까지 그대로 가져갔고, 이 과정에서 벌어진 교전마다 승리하며 농심을 공략했다. '헤나' 박중환의 바루스는 교전마다 활약하며 1세트 POG로 선정됐다. 

이어진 2세트에서도 브리온은 계속 드래곤을 챙겼고, 초반부터 상대에게 킬을 따내며 일찌감치 승기를 챙겼다. 브리온은 안정적으로 경기를 운영하며 상대와 격차를 만들었고, '엄티' 엄성현의 신 짜오는 초반 아쉽게 상대에게 킬을 내줬지만 이후 꾸준한 활약을 펼치며 팀 승리를 이끌었다.

경기 후 눈물을 보인 엄성현은 인터뷰에서 "하던 실수를 계속해 눈물을 보였다"고 아쉬움을 전했다. 이어 드래곤 위주의 운영에 대해서는 "노리고 한 것은 아니지만, 상황에 맞춰 하다보니 드래곤을 가져올 기회가 많았다"고 설명했다. 이 승리로 브리온은 승률 5할은 물론 프랜차이즈 합류 후 첫 연승을 기록했다.

그리고 다음 주 수요일, 젠지와 브리온이 맞대결한다. 정말 대진표 누가 짰는지 기가 막힌 상황이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