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룰러' 박재혁 "형규야, 연습 좀 더해와!"

이한빛2021-06-19 08:15

'룰러' 박재혁이 멀리 있는 큰 목표보다 눈앞에 있는 경기부터 하나씩 잘 해내겠단 각오를 다졌다.

지난 18일 종로에 위치한 LCK 아레나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2주 3일차 2경기가 젠지 대 농심 레드포스의 대결로 치러졌다. 이 경기 전까지 무패를 기록 중이던 두 팀의 경기였기에 많은 이들의 관심을 받았고, 젠지가 풀세트 접전 끝에 승리하며 연승을 이어갈 수 있었다.

경기 후 매체 인터뷰에 참여한 '룰러' 박재혁은 경기력에 아쉬움을 표하면서도 동시에 "점점 나아지고 있다는 생각이 들어 좋다"고 밝혔다. 어떤 부분에서 아쉬웠는지 묻자 그는 "시야 작업도 그렇고 유리할 때에 아무 것도 안 하고 이점을 상대에게 내어줬던 점"을 짚었다.

비록 이전 시즌들을 고려했을 때 젠지가 평균 순위가 높긴 했지만 상대는 서머 개막 3연승을 달리던 농심이었다. 박재혁은 "자신 있어서 신경 쓰이지 않았다. 연습 과정에서 많은 픽으로 연습했다"고 밝혔다.

이날 젠지는 코그모-룰루 조합을 선보였다. 비록 결과는 패배였지만 젠지가 유리하게 흐름을 가져간 순간도 분명히 있었다. 박재혁은 "일단 코그모-룰루는 좋은 픽이라 생각하지만, 상대 정글 턴에 영향을 많이 받는다. 막 뽑을 수 있는 픽은 아닌 것 같다"고 지적했다. 2세트 패배에 대해선 잘하지 못했던 부분을 이야기하고 밴픽을 수정했다는 후문.

박재혁은 지난 경기 승리 후 인터뷰에서 '켈린' 김형규를 향해 "나대면 죽이겠다"는, 친근한 사이이기에 가능했던 선전포고를 한 바 있다. 만족할 만큼 킬을 냈느냐고 묻자 박재혁은 "만족스럽지 못하다"고 딱 잘라 이야기했다. 그는 "더 패놨어야 했다. 그래도 불리한 라인전으로 잘하더라. 조금 더 연습해라, 형규야"라고 한 번 더 김형규를 도발했다.

서머 개막 4연승으로 단독 선두가 된 젠지. 박재혁은 서머 목표를 크게 정해두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이유를 묻자 박재혁은 "항상 우승을 목표로 잡곤 했는데 성공하지 못했다. 곰곰히 생각해보니 목표를 크게 정하지 않을 때 성적이 잘 나오더라. 눈앞에 있는 경기를 잘하자는 생각을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T1 '테디' 박진성에게 아직까지 광고 영상 링크를 보내지 않았다는 박재혁은 광고에 대해 "노래가 생각보다 좋아서 따라부르게 된다"고 전했다. 동시에 "프로게이머가 그런 광고를 찍는다고 하면 흑역사로 남을 수 있는데 이건 괜찮다는 느낌으로 시청했다. 노래도 잘 부르더라"라고 코멘트를 남기기도 했다.

박재혁은 "오늘 경기력이 엄청 좋았다는 말은 우리도 팬분들도 못하겠지만 그럼에도 끝까지 응원해주시고 현장까지 와주셔서 감사하다. 더 좋은 경기력과 발전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말로 인터뷰를 끝맺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