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써밋' 박우태 "최상 컨디션 아닌 T1 꼭 이겨보겠다"

이한빛2021-06-19 10:15

'써밋' 박우태가 한화생명전에 임했을 당시 마음가짐과 T1전에 나서는 각오를 전했다.

18일 LCK 아레나에서 진행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2주 3일차 1경기에서 리브 샌드박스가 한화생명e스포츠를 상대로 완승을 거두고 값진 첫 승을 올렸다. 이날 '써밋' 박우태는 POG를 받지 못했지만 '두두' 이동주를 상대로 좋은 딜교환을 보여주는 등 팀의 승리에 기여했다.

경기 후 인터뷰에서 박우태는 "연패 중 거둔 첫 승이기도 하고, 상대가 약팀이 아닌 강팀이라 다행이란 생각이 든다"며 안도의 한숨을 내쉬었다. 그러나 "지든 이기든 원사이드한 경기가 나올 것 같았다. 하지만 패배할 생각은 하지 않았다"며 팀에 대한 자신감을 드러냈다.

이날 한화생명은 '모건' 박기태 대신 이동주를 선발 탑 라이너로 세웠다. 로스터 교체 기용에 놀라지 않았는지 묻자 박우태는 "한화생명의 팀 커뮤니티를 이틀 전에 봤다. 스크림 정보를 통해 선발 라인업을 유추하더라. 딱히 놀랍거나 하진 않았고, 내가 조금 더 소위 칼챔을 잡고 탑 게임을 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연습 과정에서 밸런스 있게 조합을 꾸리려 했기 때문에 탑 라이너로서 느끼는 부담감은 없었다는 것이 박우태가 전한 후문이었다.

리브 샌드박스는 한화생명전에서 첫 승을 거두기 위해 어떤 전략을 짰을까. 박우태가 밝힌 바에 의하면 리브는 메타에 따라가는 픽보다는 자신감 있게 쓸 수 있는 챔피언들 위주로 선택했다. 그래서 1세트 밴픽 1페이즈에서  어느 라인에 갈지 명확하게 알 수 있는 챔피언들을 뽑았던 것. 박우태는 "베인은 1~3픽에서 뽑았던 챔피언보다 훨씬 많이 준비했던 픽이다"라며, "1세트 상황이 오락가락하긴 했지만 전체적으로 유리하다고 생각했다. 우리가 원하는 한타 지점을 잘 찾았다"고 1세트 상황을 설명했다. 

개인 경기력이 만족스럽진 않았다고 밝힌 박우태는 주장으로서 이날 POG를 따낸 '프린스' 이채환과 '에포트' 이상호에게 "상대 바텀도 잘하는 선수들인데 좋은 경기를 펼쳐서 대견하다. 이번에 잘해줬으니 다음엔 내가  잘하겠다"고 전했다.

리브 샌드박스의 다음 상대는 T1이다. 박우태는 "우리가 은근히 약팀 상대로 잘 못하고, 강팀 상대로 잘하는 경향이 있다"며, "T1이 지금 최상의 컨디션은 아니라고 생각한다. 꼭 한 번 이겨보겠다"고 투지를 불태웠다. 그는 "경기 전 개인방송에서 농담 삼아 한화생명전을 패배하면 같이 죽자고 말했었는데 살아서 다행이다. 다음 경기는 죽을 정도는 아니지만, 절박한 마음으로 열심히 해서 이기겠다"는 비장한 다짐과 함께 인터뷰를 끝맺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