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담원 기아, ‘말랑’과 라인 전환 선보이며 1세트 승리

김형근2021-06-17 20:45


예상치 못한 변화를 선보인 담원 기아가 상대를 압도하며 첫 세트 포인트를 가져갔다.

17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1라운드 담원 기아와 아프리카 프릭스의 경기에서 담원 기아가 1세트를 승리했다.

담원 기아는 ‘말랑’ 김근성을 ‘고스트’ 장용준 대신 출전시킨 뒤 정글러로 위치시키고, 대신 ‘쇼메이커’ 허수가 이즈리얼을 골라 원거리 딜러로, ‘캐니언’ 김건부가 비에고를 들고 미드 라이너로 이동하는 모습을 보여줬다.

경기 초반 담원 기아가 아프리카 프릭스와의 힘겨루기 상황에서 킬을 더해 조금씩 앞서갔으며, 아프리카 프릭스도 상단 지역에서 그웬이 세트를 노리고 달려들어 기어이 킬을 기록한 뒤 자신도 쓰러졌다. 하지만 돌아온 세트가 리신을 쓰러뜨리며 분위기를 다잡아 상대에게 우세한 상황이 넘어가는 것을 막았다.

세 번째 드래곤을 앞두고 벌어진 전면전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먼저 비에고를 당기며 공격에 나섰으나, 담원 기아 선수들이 이를 막아선 뒤 이즈리얼이 그웬을 제거하고 첫 드래곤 스택도 기록했다. 이어 중앙 1차 타워 철거에 성공한 담원 기아는 상대를 꾸준히 견제하는 가운데 드래곤 2스택 째를 기록했다.

28분경 아프리카 프릭스를 몰아낸 담원 기아는 바론을 치다가 상대가 다가오자 공세로 전환, 이즈리얼의 트리플 킬을 포함한 4킬을 기록한 뒤 바론 사냥을 완료하고 세 번째 드래곤 스택도 쌓았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드래곤의 영혼을 주는 것을 막기 위해 중앙 지역서 전면전에 나섰으나 상대 화력에 곧바로 물러났으며, 대지 드래곤의 영혼도 내줘야 했다.

결국 큰 어려움 없이 바론 버프를 다시 두른 담원 기아는 상대 본진에 진입해 그대로 첫 세트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종로 ㅣ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