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룰러' 박재혁 "테디에게 새 광고 영상 링크 보내면 혼날 것 같다"

이한빛2021-06-17 00:01

'룰러' 박재혁이 kt전 경기 소감과 농심전에 임하는 각오를 전했다.

젠지가 16일 오후 종로 LCK 아레나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2주 1일차 2경기에서 kt 롤스터를 상대로 세트 스코어 2:1 승리를 거두고 3연승을 기록했다. 이날 '룰러' 박재혁은 1세트 이즈리얼로 5분 만에 4킬을 올리는 등 '라이프' 김정민과 환상적인 팀워크를 선보였다.

아래는 박재혁과 진행한 인터뷰 전문이다.

경기에서 승리한 소감은
좀 힘들게 이겨서 지치긴 했지만 이겨서 다행이다. 다음 경기에서 더 열심히 해야 할 것 같다.

kt의 바텀 듀오가 지난 담원 기아전에서 주목 받았다. 실제로 붙어보니 어땠나
무난했다. 구도대로 잘 하는 것 같았다.

3연속 이즈리얼을 활용했다. 이즈리얼이 0티어라는 평가를 받는데
고티어인 건 맞지만 단점도 확실하게 있다. 라인전도 약한 편이고, 중후반 갔을 때 캐리력이 나온다. 그만큼 장점도 많아서 쓰려고 하는 것 같다.

초반이 약한 챔피언이라고 평가했는데 그럼에도 라인전을 강하게 가져가더라
1세트에선 할만한 라인전 조합이었다고 생각했다. 2, 3세트에는 이즈리얼이 상대 바텀 챔피언에게 약한 조합이라서 라인전을 지는 모습이 나왔다. 다이브 당하거나 말리기 쉽다는 단점이 있다.

1세트에서 초반에 대량의 킬을 올렸다. 어떻게 각을 봤나
1세트 때 처음 갈리오가 걸어서 오길래 무조건 잡았다고 생각하고 올인했다.

'블랭크' 강선구가 바텀을 집요하게 공략했는데 
2세트에는 내가 안일하게 플레이해서 당한 감이 있다. 첫 번째 데스는 넘어갈 수 있는 데스였지만, 두 번째가 컸다.

2세트에서 비에고가 나온 이유는
상황이 괜찮다고 판단했다. 처음에 바텀이 말리고 탑에서도 져서 원하는 구도가 나오지 않았다.

다음 상대인 농심 레드포스의 '덕담' 서대길과 '켈린' 김형규도 강한 바텀 듀오란 평가를 듣는데
요새 경기에서 지고 못하면 험한 말을 듣지 않나. 닉네임이 '덕담'이니 내가 덕담 듣게 열심히 해보겠다. 김형규는 만나면 반드시 죽이겠다고 하고 싶다(웃음).

'테디' 박진성에게 클레브 광고 영상 링크를 보내 화제였다. 새로운 광고 영상도 보낼 것인지 
링크를 보내면 혼날 것 같아서 참겠다.

마지막으로 하고 싶은 말은
3연승을 하고 있고, 앞으로도 좋은 모습 보여드릴텐데 많은 응원 부탁드린다. 열심히 노력하겠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종로│이한빛 기자 mond@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