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칸’ 김동하 “관객 분들과 함께하고 경기에도 승리해 즐겁다”

김형근2021-06-12 00:00

 

서머 스플릿 첫 경기에서 치열한 대결 끝 시즌 첫 승을 거둔 담원 기아의 ‘칸’ 김동하가 승리의 소감을 밝혔다.

1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1라운드 담원 기아와 T1의 경기에서 담원 기아가 1세트와 3세트를 가져가며 시즌 첫 승을 기록했다.

상대를 압도하는 활약을 선보인 ‘칸’ 김동하는 “MSI를 다녀온 뒤 첫 경기라 떨리기도 했지만, 오랜만에 관객 분들과 경기를 함께해 기분이 좋았다.”고 첫 경기 승리 소감을 이야기 했다. 이어 “T1이 앞서 진행했던 경기를 분석하고 잘 쓸 수 있는 픽에 대한 이야기를 동료들과 이야기했다.”며 상대에 대한 철저히 준비를 하고 경기에 임했다고 강조했다.

오늘 마지막 대결이었던 3세트에서 아칼리를 사용하게 된 계기에 대해 “예상대로 밴픽이 이어지는 가운데 조건들이 맞춰지며 충분히 가능성이 있었다고 생각했다.”고 밝힌 ‘칸’ 김동하는 “세트 초반 상대에 밀리던 상황이 큰 문제는 아니었으며, 시간이 지나며 성장이 뒤처지지 않았던 만큼 교전서 아칼리를 견제할 챔피언이 없었기에 역전이 가능했다.”고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한편 최근 메타에서 핵심 포지션이 어디인지를 묻는 질문에 “‘리그 오브 레전드’는 한 라인이 중요한 것이 아닌, 모두가 잘 해야 이길 수 있는 게임이다.”라고 이야기하면서도 “현재 상황에서는 아무래도 미드-정글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답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칸’ 김동하는 “MSI에서는 살짝 아쉬운 결과가 있었지만 시드권 4장을 확보한 만큼 월드 챔피언십 무대가 진짜라고 생각한다.”며 “월드 챔피언십 무대에 진출하게 된다면 그 때는 아쉬움 없이 활약할 수 있도록 하겠다.“고 다짐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종로 ㅣ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