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경기뉴스

[LCK] 아프리카 프릭스, 짜임새 있는 운영으로 역전승 거둬(종합)

김형근2021-06-11 19:49


아프리카 프릭스가 첫 세트를 먼저 내줬지만 2세트부터 특유의 짜임새 있는 게임 운영이 돌아오며 시즌 첫 승에 성공했다.

11일 서울 종로구에 위치한 롤파크에서 열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스플릿 1라운드 1주 3일차 1경기에서 아프리카 프릭스가 프레딧 브리온을 상대로 ‘패승승’ 역전승으로 시즌 첫 승리를 맛봤다.

1세트 블루 사이드를 잡은 아프리카 프릭스는 카밀-리신-트위스티드 페이트-세나-탐켄치를 선택했으며, 레드 사이드의 프레딧 브리온은 세트-럼블-오리아나-칼리스타-레오나로 팀을 구성했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초반부터 사이드 운영을 통해 꾸준히 상단의 세트를 노렸지만 세트가 한 번을 제외하고는 무사히 탈출에 성공했다. 덕분에 프레딧 브리온의 운영이 큰 제약 없이 자연스럽게 이어져 힘을 키울 수 있었다.

두 번의 전령으로 중앙 1차 타워를 파괴한 프레딧 브리온은 드래곤 3스택을 챙긴 직후의 전면전을 에이스를 띄우며 승리했으며, 전투를 반복하며 킬 포인트를 추가했다. 결국 기세를 제대로 탄 프레딧 브리온이 중앙 지역의 방어선이 무너져내린 아프리카 프릭스의 본진에 진입해 최후의 저항을 힘으로 누르며 1세트를 승리했다.

이어 진행된 2세트에서 블루 사이드를 다시 선택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그웬-리신-오리아나-세나-탐켄치로 팀을 짰으며, 레드 사이드의 프레딧 브리온은 세트-럼블-조이-칼리스타-레오나를 선택했다. 지난 세트와 달리 프레딧 브리온이 초반부터 상대를 압박해 하단 지역의 2킬과 전령 앞 3킬 등을 합작하며 빠르게 앞서나갔다.

아프리카 프릭스도 리신과 그웬이 솔로킬을 기록하며 반격에 나서기는 했으나 후속 성과가 없어 아쉬움을 주던 중 오리아나가 트리플 킬을 기록하며 드디어 찬스를 잡았다. 프레딧 브리온 본진의 중앙 억제기를 파괴한 아프리카 프릭스는 장로 드래곤과 바론 버프를 챙기고 본진으로 다시 진입, 그웬의 트리플킬로 완벽히 상대를 제압해 세트 포인트를 동점으로 만들었다.

3세트에서 블루 사이드를 선택한 프레딧 브리온은 나르-럼블-레넥톤-트리스타나-알리스타의 구성으로 팀을 구성했으며, 레드 사이드의 아프리카 프릭스는 제이스-우디르-빅토르-바루스-탐켄치를 선택했다. 아프리카 프릭스는 초반부터 전 라인에서 상대방을 압박하며 제이스가 첫 킬을 올렸으며, 플레이를 이어가며 쌓이는 이득을 바탕으로 조금씩 우세한 모습을 보여줬다.

첫 드래곤 스택을 쌓은 뒤 전령을 챙긴 프레딧 브리온과의 대규모 교전서 제이스가 첫 킬을 기록했으며, 격차는 보다 빠르게 벌어지기 시작했다. 바루스가 화염 드래곤의 영혼을 앞두고 나르를 잡아내며 기세를 올린 뒤 바론 버프를 두르고 경기를 마무리할 준비를 마친 뒤 본진으로 진입, 시즌 첫 경기를 기분 좋게 마무리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종로 ㅣ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