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LOL

[LCK] 불 꺼야 하는 담원 기아, 불을 키워야 하는 T1

박상진2021-06-11 12:00


담원 기아와 T1이 대결한다. 서머 초반 가장 기대되는 매치다.

11일 서울 종로구 롤파크에서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LCK)' 서머 3일차 2경기에서 담원 기아와 T1이 대결한다. 담원 기아는 서머 스플릿 팀 개막전이고, T1은 한화생명전 이후 두 번째 경기다.

담원 기아의 첫 경기이니 만큼 경기력을 미리 논할 수는 없다. 연습 경기에 대해 언급하자고 해도 실제 경기와는 다른 점이 많다. 단순히 두 팀의 기세로만 이야기를 할 수 있는 상황.

양 팀은 모두 활활 타는 분위기다. 다만 담원 기아는 불을 꺼야하고, T1은 불을 더 지펴야 한다. 담원 기아는 MSI 준우승 이후 계속 가시밭길의 연속이다. 준우승 자체가 실망스럽다는 이야기는 아니다. 여러 악재가 있었지만 더이상 국제대회에서 한국 팀이 무조건 우승한다는 보장은 없다. 준우승도 충분히 가치있는 일이다.

하지만 모든 팀의 목표는 월드 챔피언십 우승이다. 끌어올려진 경기력을 계속 이어가야 한다는 이야기다. 담원 기아는 MSI 후반 바텀에서 이전같지 않은 모습을 보였고, 이 둘은 복귀 후 경기 밖에서도 몇몇 논란을 만들며 불한한 모습을 이어갔다. 담원 기아는 어떻게든 안정된 경기력으로 첫 승을 기록하며 불을 꺼야 하는 상황.

반면 T1은 첫 경기에서 희망의 등불을 지폈다. 스프링 스플릿 우승에 이어 MSI까지 다녀온 담원 기아에 비해 스프링의 T1은 나쁘지 않지만 팀 이름에 어울리는 성적을 내지는 못했다. 특히 스프링 스플릿 많은 조합을 시도하며 화제에 오르기도 했고, 휴식기 동안 적지 않은 외부 촬영으로 이슈에 오르기도 했다. 하지만 첫 경기에서 보인 T1의 모습은 이러한 부정적 이슈를 묻어버리기에 충분했다. 만만찮은 상대였고, 스프링 스플릿에서 자신보다 높은 순위였던 한화생명을 화끈한 경기를 선보이여 2대 0으로 격파한 것.

스포츠에서 모든 이슈에 가장 좋은 해결책은 승리다. 담원 기아도, T1도 모두 더 승리가 필요하다. 하지만 승리하는 팀은 한 팀 뿐이다. 담원 기아가 불을 끌까, 아니면 T1이 더 불을 지필까.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