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E-SPORTS > 인터뷰

[LCK] ‘테디’ 박진성 “최근 메타 잘 맞아, 이번 스플릿 기대 중”

김형근2021-06-10 12:00


서머 스플릿 첫 경기서 한화생명 e스포츠를 누르고 승리한 T1의 원거리딜러 ‘테디’ 박진성이 승리의 소감을 전했다.

9일 막을 올린 ‘2021 리그 오브 레전드 챔피언스 코리아(이하 LCK)’ 서머 스플릿 개막일 2경기서 T1은 매 세트 공격적인 모습을 선보이며 완승을 거뒀다. 이 경기에서 ‘테디’ 박진성은 1세트에 이즈리얼, 2세트에 세나를 사용해 팀의 공격력에 힘을 보탰다.

“2:0으로 깔끔하게 승리해 기분이 좋았다.”고 승리 소감을 밝힌 ‘테디’ 박진성은 지난 스플릿에 이어 다시 첫 경기에서 만난 한화생명 e스포츠에 대해 “저희 팀이 경기를 잘 이끌면 승리할 수 있을 것이라 생각했다.”고 이야기했다. ‘데프트’ 김혁규와의 맞대결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는 “2:0으로 이겨 기분이 좋다.”라고 짧은 감상을 더했다.

첫 경기를 진행한 본인의 경기력에 대해서는 “첫 세트 1레벨 때 점멸이 빠진 것이 조금 기분이 좋지 않았지만 무난히 경기가 잘 풀렸다. 두 번째 세트에서도 세나-탐켄치 조합으로 큰 어려움 없이 경기를 이어간 것 같다.”고 평가했다. 세나라는 챔피언을 선택한 것 역시 “캐릭터에 자신이 있어서 선택했다.”고 강조했다.

이번 서머 스플릿의 목표에 대해 “최대한 많은 경기를 승리하고 우승까지 차지하고 싶다.”고 이야기한 ‘테디’ 박진성은 “다음 경기가 담원 기아 전이라 너무 설렌다. 빡빡한 경기 운영으로 승리하고 싶다.”라고 기대감을 밝혔다.

한편 최근 촬영에 참여했던 광고에 대한 소감을 묻는 질문에 “음감과 박자감각이 좋지 못해 열심히 가르쳐주신 분들께 죄송했다.”고 소감을 밝힌 뒤 “만일 연주를 다시 하게 된다면 트라이앵글이나 탬버린 같은 악기를 사용하고 싶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인터뷰를 마무리하며 ‘테디’ 박진성은 팬들에게 전하는 인사로 “최근 메타가 잘 맞는 듯 해 이번 서머 스플릿은 매우 기대되는 시즌입니다. 지금까지 해온 것 이상으로 잘 준비하고 열심히 플레이해서 좋은 모습 보여드리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이야기하며 승리를 약속했다.

보도자료 문의 news@fomos.co.kr
종로 ㅣ김형근 기자 noarose@fomos.co.kr
사진=박상진 기자 Vallen@fomos.co.kr

포모스와 함께 즐기는 e스포츠, 게임 그 이상을 향해!
Copyrights ⓒ FOMOS(http://www.fomos.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