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C 전민수 11일 결혼, "창원까지 내려와 함께해 준 고마운 신부"

2021-12-07 17:19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NC 다이노스 외야수 전민수(32) 선수가 오는 11일(토) 낮 12시 서울 강남 그랜드힐 컨벤션에서 신부 이승혜(32)씨와 결혼식을 올린다.

두 사람은 작년 9월 지인의 소개로 만나 1년여 열애 끝에 결혼이라는 결실을 맺는다. 전민수가 지난 시즌을 마치고 NC 유니폼을 입었을 때도 창원으로 함께 내려와 많은 도움을 준 것으로 알려져 있다. [관련기사 : '예비신랑' 전민수가 결혼식 직전까지 훈련장에 출근한 이유 [엑:스토리]]

전민수는 "예비신부의 배려심이 깊고, 아름다운 모습에 반했다. 올 시즌 창원으로 함께 내려와 야구에 전념할 수 있도록 곁에서 많은 도움을 줬다. 앞으로 가장으로서 책임감을 가지고 가정과 그라운드에서 모두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So Hot-! TALK

요즘 북한 걸그룹 안무 gif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스포) 지금 우리 학교는 논란인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의외로 동안인 여배우

세계 탑이라는 우리나라 3D 모델링

10kg 대방어 한마리 순삭하는 쯔양

시리얼 소분판매 시작한 켈로그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