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병재, 조나단 첫 자취에 TV 선물…265만 원 플렉스 (전참시) [종합]

2021-11-28 00:28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코미디언 겸 방송작가 유병재가 방송인 조나단에게 TV를 선물했다.

27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유병재가 조나단에게 자취 선물로 TV를 사준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조나단은 유병재와 유규선의 집에서 며칠 동안 묵었다. 유규선은 "(조나단이) 학교가 대면 수업으로 바뀌면서 등교를 하게 됐다. 서울에 집만 있고 아무것도 없어서 '우리 집에 와서 자라'라고 하게 됐다"라며 설명했다.

유규선은 "저도 되게 공감하는 부분인데 쭉 가족이랑 살지 않았냐. 북적북적하다가 집에 혼자 있으니까 외로운 거 같다. 저희 집에 오면 좋아하는 형들 있고 고양이들도 있고 하니까 집 같은 걸 느끼는 거 같다"라며 덧붙였다.

특히 유규선은 조나단과 함께 콘텐츠를 만들기 위해 직접 광주로 찾아가 설득했다는 사실을 털어놨다.



또 유병재는 "너 필요한 거 있으면 사주겠다"라며 제안했고, 유규션은 "나도 하나 사주겠다"라며 거들었다.

이어 유병재와 유규선은 조나단을 데리고 마트에 방문했다. 유병재는 "나단이 좋겠다. 형들이 필요한 거 다 사준다고 하고. 마음 놓고 플렉스 해라. 네 카드 쓰듯이 써라. 네가 먹는 데 리밋이 없듯이 형 카드에도 리밋 없다"라며 큰소리쳤다. 실제 유병재는 TV, 전기포트 등을 선물했고, 265만 원을 개인 카드로 결제했다.

제작진은 "자취 선물로 너무 거하게 사주신 건 아니냐"라며 물었고, 유규선은 "원래 병재랑 나단이 계약하고 나단이가 며칠 지내면서 저희끼리 이야기 나눴던 거 중에 나단이 나이 때 방송 일을 병재와 하고 싶었는데 우리 집에 TV가 없었다. '나도 저 나이 때 누군가 TV를 좋은 걸 사주면 직업적으로 도움이 될 거다'라고 했었다"라며 못박았다. 



이후 유병재와 유규선은 조나단의 집에 들렀다. 조나단의 집은 텅 비어 있었고, 조나단은 "규선 형 집에 가니까 카펫이 있더라. 너무 멋있어 보여서 따라 했다"라며 귀띔했다. 유규선은 "그거 고양이 미끄럼 방지 카펫이다"라며 의아해했다.

그뿐만 아니라 유병재와 유규선은 조나단을 냉동 삼겹살 맛집으로 데려갔다. 유병재는 "오늘은 어디서 잘 거냐"라며 물었고, 조나단은 집에서 자겠다고 말했다.

유병재는 "근데 집도 영혼이 있다"라며 기뻐했고, 유규선은 "나도 이 이야기하려고 했다. 우리 집 오는 건 언제든 환영이다"라며 맞장구쳤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So Hot-! TALK

요즘 일본에서 인기있는 한국식 육회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오피셜) 검토중인 차기 007 제임스 본드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박신혜 결혼식에 간 구남친들

KFC 치킨 100조각 주문

티셔츠 올려버린 겨울

로마에서 찍힌 이상한 현상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