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낙태 종용·혼인 빙자 K씨=김선호"…이진호, 실명 지목 이유 [종합]

2021-10-18 17:50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대세 배우' K씨가 김선호라는 주장이 제기됐다.

연예부 기자 출신 유튜버 이진호는 1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연예 뒤통령 이진호'에 '대세 배우 K는 김선호였다'라는 제목의 영상을 게재했다.

이날 이진호는 "큰 이슈가 나와서 방송을 진행하게 됐다"며 "대세 배우 K는 김선호다. 김선호를 가리키는 거다라는 내용을 진행하겠다"고 말했다.

앞서 한 온라인 커뮤니티를 통해 자신이 대세 배우 K씨의 여자친구라고 밝힌 A씨는 K씨가 낙태를 강요하고 혼인을 빙자했다고 폭로했다.

이에 대해 이진호는 "사실 실명 공개를 못 하고 있을 뿐이지 업계에 수소문을 해본 결과 주인공이 누군지 밝혀져 있는 상황이었다. 그 주인공은 바로 김선호였다"고 주장했다.

이진호는 연극 배우 출신, 대세 배우, 연극 배우 동생, 논란이 된 부분, 제목이 바뀐 작품 등을 언급하며 "K라고 갈 것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모든 게 다 추측이 아니냐. 맞다. 당사자에게 물어보는 게 가장 빠른 길이다. 그래서 소속사 측에 연락을 해봤는데 받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굉장히 프렌들리한 회사로 알려진 곳인데 하루종일 연락이 두절된 상태다. 담당자 한 명이 아니라 전 직원이 모두 연락이 두절됐다. 왜 입장까지 못 내놓겠나. A씨는 추가적인 자료까지 있다고 주장을 하고 있다. 소속사 측에서 신중할 수밖에 없다"고 설명했다.

또 이진호는 "왜 실명을 못 밝히겠나"라며 "최근 화제를 모은 드라마 '갯마을 차차차' 종영 이후에 주연 배우 김선호 씨의 인터뷰가 예정돼있다. 인터뷰 매체가 모두 지정된 상태에서 이름을 섣불리 공개하는 건 쉽지 않다는 게 관계자들의 말이다. 해당 내용에 대해서 직접적으로 밝힐지 여부도 관심사다"라고 전했다.

이어 실명을 밝히게 된 이유에 대해 "저는 왜 단정을 짓냐면 오늘 방송을 하게 된 이유이기도 하다. 작품이 이슈가 되면서 김선호 씨 관련 이슈에 대해서 취재를 하기 시작했다. 미담 위주로 취재를 했는데 이 과정에서 뜻밖의 소식을 접했다"고 밝혔다.

이진호는 "바로 김선호 씨가 전 여자친구 문제로 곤욕을 치르고 있다는 거였다. 이 내용을 확보한 시점이 10월 초였다. 몇몇 언론사들이 관련 내용을 확인하고 취재 중이라는 사실도 알게 됐다. 어떤 매체에서는 지난달에 이미 관련 내용과 자료를 확보했다(고 알고 있다.) 제가 취재한 내용과 폭로자 A씨가 말한 내용이 일치한다"고 거듭 주장했다.

이어 "전혀 외부로 알려지지 않았던 사실이지만 알고 있었던 사안이기 때문에 이름을 공개한 거다"라고 덧붙였다.

이진호는 "업계에서는 조금씩 말을 하기 시작했다. 대부분 소속사에 관한 것들이었다. '과잉 보호를 한다, 유난을 부린다'는 이야기가 나왔다"고 전했다.

그는 "광고 현장에서 뭔가 제의를 하면 소속사에서 '절대 안 된다'고 했다고 한다"며 "한국 방송 대상에서 '예능 인기상'을 수상했는데 소속사에서는 예능이란 수식어를 빼고 '인기상' 만을 강조했다"고 덧붙였다.

"관계자들이 납득하기 어려운 한 가지 이유가 있었다"며 소속사 성향이 언론에 굉장히 프렌들리하다는 부분을 언급했다. 이어 이진호는 "소속사에서도 관련 내용을 전부터 알고 있었던 것 같다. 충분히 대응을 할 시간이 있었음에도 논란이 된 이후에도 어떠한 입장도 밝히지 않고 있다"고 강조했다.

사진=엑스포츠뉴스DB, 이진호 유튜브 캡처 화면


최희재 기자 jupiter@xportsnews.com

So Hot-! TALK

평양의 상류층 아파트 내부 공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자연인 이승윤.. 드디어 1승했던 장면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악동뮤지션 이찬혁이 진짜 천재인 이유

중동 지역 대표 도시들의 모습

은퇴하는 LOL 프로게이머 칸이 울컥했던 말

영업시간 불어로 썼다고 욕먹은 빵집의 진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