씨엔블루, 끈끈한 의리…신곡 '싹둑' 합주→MV 촬영 공개 (전참시) [종합]

2021-10-17 01:20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씨엔블루 정용화, 이정신, 강민혁의 일상이 공개됐다.

16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정용화와 강민혁이 이정신의 생일을 축하해 주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씨엔블루 매니저는 "씨엔블루가 제 첫 연예인이고 7년간 하고 있다. 활동한 지 11년 정도 됐는데 성향이 다 다른 것 같다. 3인 3색 씨엔블루 형들의 매력을 제보하고 싶다"라며 밝혔다.

정용화는 작업실에서 작업에 몰두했고, "하와이 가고 싶다"라며 라이브 캠을 시청했다. 정용화는 하와이에 대한 남다른 애정을 과시했고, "군대 가기 전 일 년 정도를 일주일을 쉬어 본 적이 없을 정도로 바빴다. 하와이에 일 때문에 처음 갔는데 자연이나 모든 것들이 나를 치료해 주는 느낌이 들더라"라며 털어놨다.

정용화는 "'네가 힘들면 다시 와' 이런 기분을 느꼈다. 가만있어도 그때 감정이 생각나고 바쁘면 바쁠수록 그때 감정으로 치유를 받고 그러는 거 같다"라며 덧붙였다.

정용화는 씨엔블루 매니저를 불렀고, 대화 도중 자연스럽게 하와이를 언급했다. 정용화는 "사업 구상 다 해놨다. 방송 나가면 안 되지 않냐. 내가 점찍을까. 하와이에서 꽈배기 팔 거다. 서퍼들이 먹는다. 용화네 꽈배기 먹고 싶다고"라며 설명했다.

강민혁은 사격을 즐겼고, 이정신은 집에서 반려견 심바와 시간을 보냈다. 씨엔블루 매니저는 "용화 형은 활발하고 애교도 많고 리더인데도 분위기 메이커인 것 같다. 정신 형은 완전 집돌이인 것 같다. 요새 계속 심바랑만 지내는 거 같다. 민혁이 형은 츤데레다. 알고 보면 다정하고 활동적인 취미도 즐기는 거 같다"라며 귀띔했다.

씨엔블루 매니저는 "성향도 다 다르고 취미도 다른데 지금까지 싸운 적 한 번도 없고 친하게 지내는 거 같다"라며 덧붙였다.

또 정용화와 강민혁, 씨엔블루 매니저는 이정신의 생일을 축하해 주기 위해 케이크와 현수막을 들고 집으로 찾아갔다. 이때 이정신은 "(초가) 근데 왜 32냐"라며 의아해했고, 강민혁은 "서른둘 아니냐"라며 물었다. 이정신은 "우리 서른하나다"라며 못박았다.

이정신은 직접 고추장 수제비를 끓였고, 이정신 어머니가 만들어놓은 음식으로 상을 차렸다. 이정신은 식사 도중 씨엔블루 매니저에게 "언제가 제일 힘들었냐. 7년 있지 않았냐"라며 질문했고, 씨엔블루 매니저는 "물어보신 당사자 때문에. 형 때문에 힘들었다기 보다 형 드라마 하면서 활동도 같이 하고"라며 고백했다.

정용화는 "입 합주 기억나냐. 시간 없으면"이라며 과거를 떠올렸고, 이정신은 "손가락은 각자 연습해 오고 마음만 맞추는 거다"라며 맞장구쳤다.

그뿐만 아니라 정용화, 이정신, 강민혁은 컴백을 앞두고 합주실에서 연습했고, 신곡 '싹둑'을 열창했다. 이정신과 강민혁은 정용화가 의견을 내는 대로 완벽하게 연주하며 팀워크를 뽐냈다.

더 나아가 신곡 '싹둑' 뮤직비디오 촬영 현장이 공개됐고, 씨엔블루 멤버들은 장난을 치며 화기애애한 분위기를 자아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So Hot-! TALK

인싸가 아싸한테 스몰토크 안하는 이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요즘 국내 연예인 스캔들 수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살 엄청 뺀 설현 레드 드레스

배달 대행 업체 수준

스스로 움직이는 로봇 화분

눈이 이쁘신 분.gif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