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생 대표님 해달라"…이수경, 김남길 일일 매니저 활약에 '감동'(전참시)[종합]

2021-09-26 00:32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김남길이 이수경의 소속사 대표에서 일일 매니저로 깜짝 변신했다.

25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김남길이 이수경의 일일 매니저로 활약하는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이수경은 영화 '기적' 출연배우들에게 선물할 탕후루를 만들기 위해 사무실을 찾았다. 이때 이수경은 소속사 대표인 김남길과 만났다.

특히 김남길은 이수경의 일일 매니저를 자처했고, "배우 이수경 매니저 김남길이다. 영화 개봉을 하기도 하고 힘을 실어주고 싶기도 하고 이벤트 형식으로 일일 매니저를 해주면 어떨까"라며 출연 계기를 공개했다.



이어 김남길은 이수경에 대해 "카메라 앞에서 연기할 때는 진짜 엄청 공격적이고 무서울 게 없어 보인다. 그 외적인 활동을 할 때는 많이 낯설어하고 어색해하는 부분이 있다. 그런 부분을 편안하게 본인이 적응해 가는 걸 보여주면 어떨까"라며 제보했다.

김남길은 인터뷰 장소로 이동하는 과정에서 직접 차를 운전했고, 이수경의 인터뷰를 곁에서 지켜봤다. 김남길은 '인생 영화가 있냐'라는 질문이 나오자 내심 기대했고, 자신이 출연한 영화 '무뢰한'을 언급했다.

이수경은 영문을 모른 채 "드라마 이야기해도 되냐"라며 영국 드라마 '플리백'을 언급했고, 김남길은 "예전에 이수경 배우가 제가 나왔던 영화를 보고 저를 배우로서 좋은 배우인 거 같아서 좋다고 설레서 기다렸다고 하더라. 내심 기대했는데 안 하더라"라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또 김남길과 이수경은 인터뷰를 마치고 식사했고, 출연자들은 김남길이 상추를 연달아 먹자 졸릴 거라며 걱정했다. 김남길은 "매니저들이 양껏 안 먹길래 '많이 먹어'라고 했었는데 그런 게 관리하고 있었던 거다. 상추를 안 먹었는데 이영자 님을 따라 하게 됐다"라며 하소연했다.



이후 이수경은 영화 홍보 관련 행사를 앞두고 숍에 방문했다. 김남길은 양치 도구를 챙겨주고 슬리퍼를 가져다주는 등 다정한 면모를 과시했다.

더 나아가 이수경은 행사장에서 박정민, 윤아, 이성민, 이장훈 감독을 만나 대화를 나눴다. 박정민은 "몇 시부터 찍었냐. 11시부터 이 텐션이었냐. 그림 하나 만들어볼까"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박정민은 어색해하는 이수경에게 "카메라 등지고 있으면 어떻게 하냐. 주인공인 애가. 큰일 났다. 방송 못 나가게 생겼다"라며 이장훈 감독에게 도움을 요청했다. 박정민 역시 어색하긴 마찬가지였고, "노력하고 있다. 집에서 준비해 왔다. 텐션 유지하려고. 어제 '스우파' 보고 그 텐션 유지하는 거다"라며 고백했다.

마지막으로 이수경은 김남길에게 "만난 지 몇 년 안 됐지만 깊은 유대감을 느끼고 있다. 제가 인복이 많은 게 사주에도 나와 있다. 그게 오빠 같은 사람 만나서 그런 게 아닐까 싶은 그런 생각이 들 정도로 오빠에게 감사하고 있다. 앞으로도 제 평생 대표님 해달라"라며 진심을 전했다.

사진 = MBC 방송 화면


이이진 기자 leeeejin@xportsnews.com

So Hot-! TALK

군대에서 보기 힘든 취사 장교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현재 외국에서, 뜨거운 감자로 불타는 것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한때 유명했었던 뒹굴녀 근황

악플 보고 초밥을 시켰는데...

금화의 모더나 2차 접종 후기

한국에 도입중인 순찰 로봇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