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UN연설 이어 퍼포먼스도 '화제'…'확장' 버전 공개

2021-09-22 14:34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제76차 유엔총회에서 선보인 '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의 '확장(Extended) 버전'을 공개, 전 세계적으로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다.

지난 21일 방탄소년단의 공식 유튜브 채널 방탄TV를 통해 공개된 UN 퍼포먼스 'Extended 버전'은 기존 오리지널 퍼포먼스 후반부에 댄서들과 자유분방한 모습을 추가해 활기차고 경쾌한 분위기를 배가했다. 

방탄소년단이 제76차 유엔총회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연설을 마친 뒤 공개한 '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는 다양한 공간 이동, 뮤지컬을 보는 듯한 원테이크 촬영 기법, 일곱 멤버의 유쾌한 안무가 어우러져 눈을 떼지 못하게 만들었다.

방탄소년단은 'Permission to Dance'를 부르며 유엔총회 회의장에서 시작해 총회 로비, 청사 입구, 잔디 광장을 차례로 누볐다. 곡 후반부에는 잔디 광장에서 수많은 댄서들과 호흡을 맞추면서 에너지 넘치는 모습을 보여 주었다. 일곱 멤버와 댄서들은 다 함께 'Permission to Dance' 뮤직비디오에 등장하는 '즐겁다', '춤추자', '평화'라는 의미의 국제수화를 활용한 안무도 펼쳤다. 


방탄소년단의 '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는 UN 공식 SNS에 게시됐고, 트위터 조회수는 22일 기준으로 270만 건을 넘겼다. 유튜브 조회수는 1,217만 건이다. 또한, 노래가 끝난 뒤 자유롭게 여운을 즐기는 방탄소년단과 댄서들의 모습을 담은 'Extended 버전' 역시 공개 하루 만에 유튜브(방탄TV) 조회수 433만 건을 넘어설 만큼 뜨거운 인기를 얻고 있다.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올해로 세 번째 유엔에서 연설한 방탄소년단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서 UN 연설과 퍼포먼스를 준비했다. 방탄소년단은 미국 뉴욕에 도착하자마자 곧바로 퍼포먼스 촬영 준비를 시작해 UN 총회장과 건물 안팎을 오가며 촬영을 마쳤다. 

연설 직후 이어진 UN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인터뷰에서 진행을 맡은 유엔 글로벌소통국 사무차장 멜리사 플레밍(Melissa Fleming)은 방탄소년단에게 "총회장에서 보여 준 멋진 퍼포먼스 영상, 감사하다. 이번 방문은 정말 특별했다. 새벽부터 아침까지 녹음(촬영)했다는 걸 알고 있다. 그 퍼포먼스 영상은 지금 전 세계를 하나로 연결시킨다"라고 감사의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방탄소년단은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로서 제76차 유엔총회 연설과 퍼포먼스뿐만 아니라 UN SDG 모멘트 인터뷰,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 방문, 미국 ABC 방송 인터뷰 등 촘촘하게 짜여진 일정을 소화하며 한국 문화와 미래세대를 위한 특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빅히트 뮤직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So Hot-! TALK

이상민 "목숨걸고 오징어게임 참여했을거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3대 600 친다는 헬창 밥상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DP 오징어게임 마이네임 때문에 부담감 백배인 작품

맛잘알 선정.. 미국 햄버거 3대장

BJ 코코 스타킹 찢기 ㅓㅜㅑ

무려 25만원짜리 멜론을 먹어 본 소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