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탄소년단 유엔총회 연설, 외신도 극찬…"이제 유엔 단골"

2021-09-22 08:00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룹 방탄소년단이 '미래세대와 문화를 위한 대통령 특별사절' 자격으로 제76차 유엔총회에서 연설을 통해 전달한 메시지에 외신도 주목했다.

방탄소년단은 지난 20일 개최된 유엔총회 특별행사 '지속가능발전목표(SDG) 모멘트' 개회 세션에서 청년과 미래세대의 목소리를 전 세계에 전달했다. 팬데믹 상황 속에 더 건강하게 살아가기 위해 노력하는 젊은 세대의 이야기 등을 소개하고 공감대를 형성했다.

방탄소년단은 도전을 두려워하지 않는 미래세대에 대해 "코로나로 인한 '로스트 제너레이션'이 아니라 '웰컴 제너레이션'이라는 이름이 더 어울린다. 변화에 겁먹기보다 '웰컴'이라고 말하면서 앞으로 걸어나가는 세대라는 의미"라고 강조했다. 멤버 전원이 한국어로 연설한 데 이어 회의장 등 유엔총회 곳곳을 누비며 경쾌한 매력의 'Permission to Dance' 퍼포먼스를 펼쳐 이목을 집중시켰다. 


미국의 유력 언론들은 이러한 방탄소년단의 행보를 깊이 있게 다뤘다. 뉴욕 타임스(The New York Times)는 "유엔의 메인 무대에 오른 BTS...100만 명 이상의 팬들이 실시간으로 지켜봤다"라는 제목의 기사를 홈페이지에 게재했다. 워싱턴 포스트(The Washington Post)도 "100만 명의 시청자들이 월요일을 가장 뜨겁게 달군 행사를 지켜봤다"라고 언급한 뒤 "일곱 멤버는 젊은 세대의 경험을 나누고, 미래를 보는 관점이 팬데믹으로 인해 어떻게 바뀌고 있는지에 대해 이야기했다"라고 전했다.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Billboard)는 "방탄소년단은 사랑과 공동체의 메시지를 글로벌 무대로 가져왔다. 그들은 세계를 더 깨끗하고 효율적인 곳으로 만들기 위해 집중하는 젊은 세대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했다"라고 소개했다.

방탄소년단이 2018년과 2020년에 이어 2021년 세 번째로 유엔 연설에 참여한 것에 대해 IT 전문 매체 매셔블(Mashable)은 "방탄소년단은 이제 유엔 단골"이라고 평했고, 롤링스톤(Rolling Stone), 버라이어티(Variety), 틴 보그(Teen Vogue) 등 주요 언론이 방탄소년단의 유엔총회 연설과 퍼포먼스를 집중 조명했다.

한편, 방탄소년단은 제76차 유엔총회 연설과 UN SDG 모멘트 인터뷰를 비롯해 메트로폴리탄 미술관 한국실 방문, 미국 ABC 방송 인터뷰 등 활발한 특사 활동을 펼치고 있다.

사진=빅히트 뮤직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So Hot-! TALK

이상민 "목숨걸고 오징어게임 참여했을거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3대 600 친다는 헬창 밥상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DP 오징어게임 마이네임 때문에 부담감 백배인 작품

맛잘알 선정.. 미국 햄버거 3대장

BJ 코코 스타킹 찢기 ㅓㅜㅑ

무려 25만원짜리 멜론을 먹어 본 소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