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둥이 임신' 104kg 황신영 "배 터질 것 같아, 숨도 못 쉬어" [전문]

2021-09-21 04:20


(엑스포츠뉴스 김현정 기자) 코미디언 황신영이 삼둥이 임신 고충을 털어놓았다.

20일 황신영은 인스타그램에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느낌상 이번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드네유"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이어 "그래도 마지막 바디체크 사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지유 ㅎㅎ 안 힘든 척 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 배도 많이 터서...튼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쿵 가렸베베;; 현재 몸무게 104kg~!!"이라고 덧붙였다.

사진 속 황신영은 삼둥이를 임신한 배를 보여주며 셀카를 촬영하고 있다.
지난해 5살 연상의 광고사업가와 결혼한 황신영은 인공수정을 통해 세 쌍둥이를 임신했다.

다음은 황신영이 인스타그램에 올린 전문.

임신 34주차 바디체크

이제는 배가 정말 터질 것 같고.. 몸살 기운에..
느낌상 이번주 다 못 버틸 것 같은 느낌이 드네유..
그래도 마지막 바디체크 사진 남기려고 샤워하고 나왔지유 ㅎㅎ 안힘든척 해보려 했는데...
숨도 잘 못 쉬겠고 혈압도 오르락내리락..

배도 많이 터서...⠀
튼살이 좀 징그러워 살짝쿵 가렸베베;; ⠀
현재 몸무게 104kg~!!⠀
오늘이 마지막 바디체크가 될 것 같아여.
이제 힘들어서 밥 먹을 때 빼고는 일어나기도 힘드네유..

울 베베님들도 같이 삼둥이 기다려주셔서 너무너무 감사드려요~^^*
남은 추석 연휴도 행복하고 건강한 추석 보내세유

#에나바디체크 #34주차 #마지막 #바디체크

사진= 황신영 인스타그램


김현정 기자 khj3330@xportsnews.com

So Hot-! TALK

일본의 남녀차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나무를 맨주먹으로 부수는 뚝딱소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와이어 촬영하는 카리나

충격적인 제네시스 교통사고

아프리카로 이적한 기룡이 근황

연봉 6000만원 버는 20대 여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