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완, 딸 태리 양과 ♥이지혜 일터 방문…"엄마 따라왔어요"

2021-09-20 11:00


(엑스포츠뉴스 이창규 기자) 가수 이지혜의 남편 세무사 문재완이 딸과 함께 아내의 일터를 찾았다.

지난 19일 문재완은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엄마따라왔어요 #물쏟기25초전 #두번쏟은건안비밀 #mbc오발 #완행 #김치"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게재했다.

공개된 사진 속 문재완은 딸 태리 양과 함께 셀카를 찍는 모습이다. 카메라를 응시하며 방긋 미소짓는 태리 양의 귀여운 모습이 보는 이들의 입가에 미소를 안긴다.

이를 접한 김미려는 "이따 생방 끝나고 만나용~ two태리님들~~~♥"이라는 댓글을 남겼다.

한편, 1977년생으로 만 44세인 문재완은 '큰태리'라는 별명으로 불리며, 3살 연하의 가수 이지혜와 2017년 결혼, 슬하에 딸 문태리 양을 두고 있다. 현재는 둘째를 임신 중인 이지혜를 대신해 태리 양과 함께하는 시간을 자주 보내는 중이다.

사진= 문재완 인스타그램


이창규 기자 skywalkerlee@xportsnews.com

So Hot-! TALK

군대에서 보기 힘든 취사 장교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현재 외국에서, 뜨거운 감자로 불타는 것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한때 유명했었던 뒹굴녀 근황

악플 보고 초밥을 시켰는데...

금화의 모더나 2차 접종 후기

한국에 도입중인 순찰 로봇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