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워니 20P 12R' SK, DB 꺾고 컵대회 정상…전희철 감독 데뷔 첫 우승

2021-09-18 17:05


(엑스포츠뉴스 김현세 기자) 서울 SK가 원주 DB를 꺾고 컵대회 우승을 차지했다. 

SK는 18일 상주실내체육관에서 열린 2021 MG새마을금고 KBL 컵대회 결승에서 DB를 90-82로 꺾었다. 지난해 컵대회에서 고양 오리온을 상대로 준우승한 SK는 전희철 신임 감독을 새 사령탑에 앉힌 뒤 첫 대회에서 우승을 거머쥐었다.

자밀 워니의 활약이 뛰어났다. 워니는 24분 6초 동안 20득점 12리바운드로 맹활약했다. 전날 수원 KT와 준결승에서 30득점으로 맹활약한 김선형은 22분 27초를 뛰며 11득점 8어시스트를 기록했다. 3점슛 두 방을 넣은 최준용은 16득점으로 지원 사격했다. 안영준도 10득점으로 두 자릿수 득점을 올렸다.

1쿼터에는 DB에 밀리는 양상이었다. 3점슛 두 방을 꽂은 김훈과 레나드 프리먼을 앞세운 DB에 7점 차로 뒤진 채 2쿼터를 시작했다. SK는 최준용의 외곽이 터진 것과 동시에 워니와 오재현이 골밑슛과 자유투로 지원 사격하며 경기를 뒤집었다.

3쿼터 후반에는 허웅이 3점슛 두 방을 포함해 10득점을 올리며 SK를 위협했다. 하지만 SK는 워니가 골밑에서 공수 양면 활약하며 리드를 넘겨 주지 않았다. 8점 차 상황에서 맞은 4쿼터에서는 양 팀이 비등한 경기를 펼쳤다. SK는 김선형과 리온 윌리엄스의 활약으로 쿼터 초반 분위기를 잡았다. DB는 프리먼이 고군분투했지만 패배를 막지 못했다.

사진=KBL


김현세 기자 kkachi@xportsnews.com

So Hot-! TALK

일본의 남녀차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군대 잠 잘오는 곳 1티어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와이어 촬영하는 카리나

공산주의 혁명이 일어난 블리자드 게임

벌써 사귄지 300일

여자를 지독히도 싫어했던 철학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