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 배드민턴 선수, 韓 선수들과 경기 중 욕으로 기합 논란 [도쿄&이슈]

2021-08-03 05:00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2020 도쿄올림픽에 출전했던 중국 배드민턴 선수들이 대한민국 선수들과 경기 내내 질렀던 기합 소리가 욕설이었다는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7월 27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여자 복식 D조 3경기에서 중국의 천칭천-지아이판 조가 대한민국의 김소영-공희용 조와 맞대결을 펼쳤다. 

이 경기에서 천칭천이 기합 소리를 내며 경기를 진행했다. 그녀는 '워차오'라고 크게 기합을 질렀고 이 단어는 영어로 'Fuxx'라는 욕에 해당한다. 

당시 조별리그 경기이기 때문에 상대적으로 주목을 받지 않았지만, 홍콩과 대만에서 논란이 일면서 뒤늦게 국내에도 파문이 확산됐다. 홍콩과 대만 네티즌들은 천칭천의 욕설을 비판했지만, 중국 네티즌들은 오히려 "아름다운 중국어다", "상대 선수들의 기를 누르기 위한 말", "자랑스럽다"라고 그녀를 옹호했다. 

뒤늦게 욕설 논란이 일자 천칭천은 중국 SNS인 웨이보를 통해 "득점을 위해 스스로 격려하려고 했다. 제 발음이 좋지 않아 모두에게 오해를 불러일으킬 줄은 몰랐고 응원해주셔서 감사하다. 발음은 수정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천칭천-지아이판 조는 8강에서 일본 조를 꺾고 4강에선 김소영-공희용 조를 다시 만나 2-0으로 꺾고 결승에 진출했다. 하지만 결승전에서 그레이시아 폴리-아프리야니 라하유 조(인도네시아)에 2-0으로 완패해 은메달에 머물렀다. 김소영-공희용 조는 동메달 결정전에서 이소희-신승찬 조와 만나 2-0으로 동메달을 차지했다.

사진=AFP/연합뉴스


김정현 기자 sbjhk8031@xportsnews.com

So Hot-! TALK

넷플릭스 D.P를 본 미군의 감상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여자들이 환장하는 칭찬 멘트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한국에서 농사하면서 지낸다는 탕웨이 근황

아웃백에서 제일 맛있는 음식들 TOP 4

코인게이트.. 염보성 복귀에 대한 남순 생각

싱글벙글 디시 편의점 갤러리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