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홍철, 딸 여서정 金 도전 중계…"선수 때와 전혀 다른 기분, 다치지만 않길"

2021-08-01 15:06


(엑스포츠뉴스 김유진 기자) 여홍철 KBS 기계체조 해설위원이 딸 여서정의 경기를 앞두고 복잡한 심경을 토로했다.

한국 여자 체조의 간판 스타 여서정은 오늘(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승에 나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여홍철 위원은 "부모 마음이 다 똑같지 않나? 경기도 잘하면 좋겠지만, 다치지 않고 경기를 마치면 좋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서정이가) 도쿄에 간 뒤로 모바일 메신저도 하고 화상통화도 한다. 부담이 큰 탓인지 요즘에는 메시지를 보내더라. 현재 컨디션은 괜찮은 것 같다"며 여서정의 근황을 전했다.

여서정은 예선에서 전체 5위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같은 나라 선수는 결선에 2명만 출전하는 규정에 따라 미국 선수 1명이 빠져, 여서정은 예선 성적 4번째로 결승에 나서게 됐다.

여서정은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로 승부수를 띄운다. '여서정'은 양손으로 도마를 짚고 공중으로 몸을 띄워 두 바퀴(720도)를 비틀어 내리는 고난도 기술이다. 여홍철 위원은 "도마 종목 특성상 착지 동작이 중요한 변수다. (여)서정이가 착지를 잘 하는 게 중요하다"고 했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여홍철 위원은 딸 여서정이 금메달을 딴 경기를 직접 중계하며 감격의 순간을 함께 하며 많은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리고 이날 딸 여서정이 1996 애틀랜타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아빠 여홍철 위원의 대를 이어 25년 만에 올림픽 '부녀 메달'에 도전한다.

'도마의 신' 아빠 여홍철 위원과 ‘도마 요정’ 딸 여서정이 도쿄에서 다시 한번 감격의 순간을 맛볼 수 있을지, 체조 중계방송은 1일 오후 4시 40분부터 KBS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사진 = KBS


김유진 기자 slowlife@xportsnews.com

So Hot-! TALK

조선족 비하 발언한 탈북녀 BJ의 최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원룸 생수 논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투샷으로 '츄' 박살내는 안지현 치어리더의 위엄

호랑이 얼굴에 펀치 갈긴 타이슨의 최후

입만 안열면 ㅈㄴ 이쁘긴 함 ㄹㅇ

도로위에서 마주치면 무조건 피해야 하는 차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