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궁 최초-하계 최초 3관왕, 아무도 오르지 못한 산 올랐다 [올림픽 양궁]

2021-07-30 16:59


(엑스포츠뉴스 윤승재 기자) 여자 양궁 안산(20·광주여대)이 올림픽 양궁 역사상 첫 3관왕에 올랐다. 

안산은 30일 일본 유메노시마 결승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양궁 개인전 결승전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의 엘레나 오시포바를 6-5(28-28, 30-29, 27-28, 27-29, 29-27, 10-8)로 꺾고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안산은 지난 24일 김제덕(17·경북일고)과 함께 한 혼성 단체전에서 금메달을 목에 건 이후 25일에는 강채영(25·현대모비스), 장민희(22·인천대)와 함께 나선 여자 단체전에서도 금메달을 따내며 2관왕에 올랐다. 그리고 30일 열린 개인전까지 금메달을 획득하면서 3관왕까지 차지했다.

양궁 사상 첫 3관왕이었다. 1988년 서울 대회에서 양궁이 정식 종목으로 채택된 이후 2016년 리우 대회까지는 개인전과 단체전 두 종목밖에 없었지만, 이번 도쿄 대회에 혼성 단체전이라는 세 번째 종목이 신설됐다. 하지만 안산이 이 세 종목을 모두 석권하면서 양궁 역사상 최초의 올림픽 3관왕 주인공이 됐다. 

한국 하계 올림픽 역사상 첫 3관왕 기록이기도 하다. 동계 올림픽에선 두 명의 3관왕(안현수, 진선유 이상 쇼트트랙)이 있었지만, 하계 단일 대회에선 3관왕이 없었다. 하지만 안산이 이번 대회에서 3개의 금메달을 목에 걸면서 한국 올림픽 역사상 첫 하계 대회 3관왕이 탄생했다. 

사진=연합뉴스


윤승재 기자 yogiyoon@xportsnews.com

So Hot-! TALK

요즘 여자 나이가 숫자에 불과한 이유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코인.. 진짜로 일 내버린 일론 머스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오징어게임 지영 역할로 나오는 여배우

일본의 길거리 이미지가 깔끔한 이유

아프리카 이적하면 성공 가능 VS 실패

비빔밥.. 미국 비비고 가게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