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혜정 "80kg 농구선수→47kg 모델…조기폐경 위기도" (라스)[포인트:톡]

2021-07-28 08:10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세계적인 톱 모델 이혜정이 '라디오스타'에 처음 출격한다. 

28일 오후 10시 20분 방송 예정인 고품격 토크쇼 MBC ‘라디오스타’는 연예계 패션 피플 조세호, 악뮤 이찬혁, 모델 이혜정, 스타일리스트 김성일이 출연하는 ‘세상에 나쁜 옷은 없다’ 특집으로 꾸며진다.

이혜정은 뉴욕, 밀라노, 파리 세계 3대 패션쇼에서 활약했던 글로벌 톱 모델이다. 한국인 최초로 파리 크리스찬 디올의 런웨이에 오르는 등 활발한 활동을 이어왔다. 2016년에는 배우 이희준과 결혼했고, 2019년 득남 소식을 전해 화제를 모았다.  

이혜정은 “평소 내 패션은 '아기 띠 스타일'이다. 아기띠를 항상 장착하고 있다. '라스'에 처음 출연하는데 모델다운 옷을 입고 싶었다"며 ‘라스’ 입성을 위해 어깨 부분이 갑옷처럼 우뚝 솟은 독특한 의상을 입은 이유를 밝혔다.

이어 이혜정은 최근 근황이 패션쇼가 아닌 드라마라며 송중기가 출연해 화제를 모은 드라마 ‘빈센조’를 통해 배우로 정식 데뷔했다고 알렸다. 특히 그는 남편 이희준과 절친한 송중기 덕분에 특별출연이 성사됐다며 새벽 3시까지 충혈된 눈으로 모니터링해준 ‘스윗 빈센조’ 송중기의 미담을 공개해 시선을 강탈할 예정이다.

또한 이혜정은 농구 청소년 국가대표를 거친 프로 농구 선수에서 런웨이 위 모델로 변신한 스토리를 들려줘 4MC의 귀를 쫑긋하게 만든다. 이혜정은 모델로 전향하기 위해 혹독한 다이어트를 겪었다며 “운동할 때는 80kg, 뉴욕에서 모델 활동할 때는 47kg였다, 뉴욕에서 귀국했을 때 조기 폐경 위기까지 왔었다”는 거센 후유증을 토로한다.

이어 이혜정은 세계적인 톱 모델로 우뚝 서기 전 낯선 타지 파리에서 겪었던 고충을 고백한다. 야심 차게 글로벌 런웨이 무대에 도전장을 내밀었지만, 시작부터 큰 벽에 부딪혔던 드라마보다 더 드라마 같은 파리 런웨이 입성기를 들려줘 감탄을 자아낼 예정이다.

특히 한국인 최초로 발탁된 파리 크리스찬 디올 오디션에서는 무려 20cm 하이힐을 신고 ‘사선 워킹’을 선보인 이후 극적으로 캐스팅 전화를 받았다고. 콧대 높기로 유명한 브랜드 합격의 치트키(?)가 된 ‘사선 워킹’의 정체를 궁금하게 만든다.

이 외에도 이혜정은 모델답게 남편 이희준의 스타일링을 직접 도맡는다며 무지갯빛 등산복으로 패션 테러리스트였던 남편이 자신 덕분에 ‘패피’로 변신했다고 소개한다. 특히 “처음엔 어색해하더니 요즘은 계속 새 옷 택배가 온다”는 귀여운 에피소드를 공개한다.

톱 모델 이혜정이 들려주는 ‘스윗 빈센조’ 송중기 미담은 28일 오후 10시 20분에 방송되는 ‘라디오스타’를 통해 확인할 수 있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김예은 기자 dpdms1291@xportsnews.com

So Hot-! TALK

원펀맨 처음 보는 일반인 반응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길거리 여자들의 ㅅㅅ 경험 횟수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사람 홀리는 눈빛을 가진 아이돌

관광도시 이미지인데 막상 가면 볼 거 없는 곳

술먹고 뻗은 마음잉

여친 자취방 옷장에 숨어 있는중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