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비, 에일리 영입했다…新레이블 '더 라이브' 첫 아티스트[공식입장]

2021-07-22 07:27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그루블린(GROOVL1N) 수장' 라비가 에일리를 새로운 레이블의 첫 아티스트로 영입했다.

라비가 설립한 자체 레이블 더 라이브(THEL1VE)는 22일 자정 공식 SNS를 통해 에일리(Ailee)를 첫 번째 아티스트로 공개했다.

이미지와 함께 '더 라이브에 온 것을 환영한다(WELCOME TO THEL1VE Ailee)'라는 문구가 함께 업로드 돼 이들이 앞으로 선보일 음악에 대한 궁금증을 자극했다.

더 라이브는 라비가 힙합과 R&B 외에도 다양한 장르의 아티스트들을 지원하고 함께 음악 작업을 진행하기 위해 설립한 레이블이다. 

그루블린의 수장으로 시도(xydo), 콜드베이(Cold Bay) 등 개성 넘치는 실력파 아티스트들을 영입하며 시너지 효과를 입증한 라비가 새 레이블 설립으로 영역 확장을 선언한 것에 이어, 실력파 보컬리스트 에일리를 첫 아티스트로 영입했다. 

더 라이브의 첫 번째 아티스트로 합류한 에일리는 ‘헤븐(Heaven)’, ‘보여줄게’, ‘저녁 하늘’, ‘첫눈처럼 너에게 가겠다’ 등 수많은 히트곡으로 사랑받고 있다. 특히 파워풀한 가창력과 애절한 감성을 인정받아 대표적인 솔로 아티스트로 자리잡았다.

독보적인 색깔을 가진 라비와 에일리가 더 라이브를 통해 만들어 나갈 폭발적인 시너지에 뜨거운 기대가 쏠린다. 

더 라이브는 합류를 확정한 아티스트 외에도 새로운 아티스트를 찾는 오디션도 진행하고 있어 많은 음악팬들의 관심을 받고 있다.

사진=그루블린


김미지 기자 am8191@xportsnews.com

So Hot-! TALK

9급 공무원이 보고서를 제출하는 과정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왜 먹는지 이해 안되는 카페 음료 甲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전지현 28살때 레전드 외모

당근마켓에 올라온 3천만원짜리

아프리카 피부 원탑 여캠

신기하게 자는 향유고래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