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시경, '80만' 김종국에 "상대적 박탈감→운동 잘 가르쳐" [종합]

2021-06-21 16:27


[엑스포츠뉴스 박예진 인턴기자] 가수 성시경이 김종국에 부러움을 드러냈다.

20일 성시경은 유튜브 채널 '성시경'을 통해 라이브 방송을 진행했다.

이날 성시경은 유튜브 채널을 개설한 김종국의 구독자 수에 대해 이야기를 꺼냈다. 성시경은 "종국이 형은 벌써 유튜브 구독자가 80만이 넘었대요. 상대적 박탈감을 느낍니다. 역시 해외 팬도 많이 계시는 것 같고"라며 부러움을 드러냈다.

이어 그는 "쫀쫀한 19만 명이 저는 남부럽지 않습니다"라며 위안 삼았다.

하지만 방송 도중 한 누리꾼이 "김종국 유튜브 80만 넘었던데요?"라고 댓글을 달았고 성시경은 "또 아픈 곳을 긁어주셨습니다"라며 씁쓸해했다. 성시경은 "좋은 거다. 내가 생각해도 너무 재미있을 것 같아요. 운동 좋아하시는 분들은 김종국 형이 해주는 운동 (재미있을 것 같다). 진짜 잘 가르치거든요"라며 감탄했다.

또한 한 팬은 성시경에게 곧 20만 (구독자)를 달성한다고 알려줬고 성시경은 "맞아. 20만 가면 되는 거지, 뭐"라며 받아쳤다.

그는 "20만 되면 이번에는 통에다가 칼 꽂는 거 할거다. 꼭 제가 걸렸으면 좋겠습니다"라며 공약을 내걸었다.

"유튜브에서 본업을 하면 구독자가 100만이 넘을 것 같다"라는 말에 성시경은 "그렇지 않다. 범수 것도 보니까 '바람기억'도 (조회 수가) 몇 백만인데 구독은 얼마 안 된다. 구독을 누르는 게 참 힘든 일인가 보다"라고 답했다.

이어 그는 "좋아요를 누르면 알고리즘에 의해서 추천이 올라간대요. 좋아요를 하면 제가 돈을 버는 건 아니지만 여러분들이 홍보에 일조할 수 있는 거다"라고 설명했다.

덧붙여 성시경은 "누르는 건 무조건 좋다. 나이가 들면 누가 눌러줘도 좋고 이것도(좋아요) 눌러주면 좋고"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그런가하면 성시경은 최근 큰 화제를 모은 콘텐츠 '킬링 보이스'에 대해 언급했다. 성시경은 "'킬링보이스' 반주를 멜로망스 정동환 씨가 해줬는데 대단히 뿌듯해한다. '이렇게 잘 된 거에는 분명히 제가 했기 때문인 것도 있는 거죠?'라고 하길래 당연하다고 했다"라며 "(시즌 2) 곡 선곡을 해놓겠다"라고 설명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유튜브 채널 '성시경'

So Hot-! TALK

야동을 최악의 컨텐츠라고 가르치는 강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오늘자 짱깨들 분통터진 레전드 장면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일본에서 난리난 미녀 육상선수

초밥 기술 노출을 거부한 일본의 달인

한국식 알리오 올리오를 보고 충격받은 이탈리아인

퀸다미캠에 나온 남순 비쥬얼 ㅎㄷㄷ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