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민영·송강·윤박·유라, '기상청 사람들' 출연 확정 [공식입장]

2021-06-21 08:04


[엑스포츠뉴스 최희재 기자] JTBC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에 배우 박민영, 송강, 윤박, 유라가 출연을 확정했다.

JTBC새 드라마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이하 '기상청 사람들')은 열대야보다 뜨겁고 국지성 호우보다 종잡을 수 없는 기상청 사람들의 일과 사랑을 그린 직장 로맨스 드라마다.

일상과 가장 밀접하게 맞닿아 있는 날씨를 알려주는 곳이지만, 정작 어떤 사람들이 어떻게 일하는지 알 수 없었던 미지 공간, 기상청을 배경으로 전개되는 최초의 드라마라는 점에서 기대가 더해진다.

무엇보다 ‘작감배’ 조합이 완벽하다. 먼저 JTBC 최고 시청률을 기록한 ‘부부의 세계’를 비롯해 ‘미스티’, ‘욱씨 남정기’ 등 화제작을 탄생시킨 강은경 크리에이터와 글Line 소속 선영 작가가 극본을 집필한다. 또한, 지난 해 백상예술대상 TV 부문 대상을 수상한 ‘동백꽃 필 무렵’에서 사람에 대한 섬세하고 따뜻한 시선과 긴장감 넘치는 스릴러를 동시에 품은 독보적 연출을 선보이며, 차기작이 기다려지는 1순위 감독으로 손꼽힌 차영훈 감독이 연출을 맡는다.

여기에 로코퀸 박민영과 대세 배우 송강, 캐릭터에 ‘딱 맞춤’ 매력을 덧입힐 윤박과 유라의 캐스팅 소식까지 더해져 JTBC 흥행 계보를 이을 기대작의 진용을 완성했다.

먼저, 박민영은 기상청 총괄2과 총괄예보관 진하경 역을 맡는다. 진하경(박민영 분)은 일이면 일, 자기관리면 자기관리, 매사에 똑 부러지는 인물로 공과 사가 확실하고, 대인관계마저도 맺고 끊음이 분명하다.

원칙주의와 모든 인간관계로부터 깔끔하게 선을 긋는 성격 탓에 기상청 내에서는 ‘자발적 아싸(아웃사이더)’로 통한다. ‘똑 부러지는’ 연기력으로 작품마다 시청자들의 뇌리에 오래도록 남은 캐릭터를 만들어온 박민영과 ‘진하경’의 높은 싱크로율이 벌써부터 머릿속에 그려지며 기대감이 솟구친다.

기상청 총괄 2과 특보 담당 이시우 역은 배우 송강이 연기한다. 이시우(송강)는 틀에 박히지 않은 사고와 어디에도 얽매이지 않는 자유로운 영혼의 소유자다. 사고 방식도 마음 씀씀이도 너무나 인간적인 그의 아이큐는 무려 150. 작정하고 달려들면 못할 게 없지만, 관심은 오로지 날씨 뿐이다.

거침 없는 매력으로 안방극장을 휘어 잡은 ‘대세’ 송강이 첫 도전하는 ‘직장인’ 역할로 여태껏 본 적 없는 연기 포텐을 터뜨릴 것으로 기대를 모은다. 

윤박은 기상청 대변인실 통보관 한기준으로 분해, ‘엘리트’ 캐릭터로 돌아온다. 반듯한 외모만큼이나 논리 정연한 한기준(윤박)은 설득력 또한 뛰어난 인물. 신입 시절 예보국 총괄팀에서 고전을 면치 못하는 이유를 유창하게 피력하면서 대변인실로 전격 스카우트됐다.

하지만 평생을 모범생으로 살다 보니 실패에 대한 내성은 약한 편이다. 단정하고 스마트한 윤박만의 매력이 돋보이는 캐릭터 탄생이 예측된다. 

마지막으로 유라가 연기할 채유진은 일간지 기상전문 기자다. 특종이 터지는 사건 현장을 누비며 기사를 송고하는 멋진 모습을 상상하면서 언론사에 입사했지만, 채유진(유라)이 배치된 곳은 ‘날씨와 생활팀’. 처음엔 따분하게 여겼으나 종잡을 수 없는 날씨와 사건사고가 끊이질 않는 기상청에 애정을 갖게 된다.
호불호가 분명하고 뭐든 중간이 없는 기자 역할에 유라만의 호탕하고 통통 튀는 매력을 더해 신선한 캐릭터가 완성될 것으로 보인다. 

제작진은 “첫 대본 연습을 시작으로 곧 촬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완벽한 작감배 조합이 어떤 시너지를 자아낼지 제작진 역시 기대가 높다. 올 여름 뜨겁게 준비해 최고의 작품으로 안방극장을 찾아가겠다”는 각오를 전했다.

‘기상청 사람들: 사내연애 잔혹사 편’은 내년 상반기 JTBC에서 방송된다.

jupiter@xportsnews.com / 사진=나무엑터스, 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어썸이엔티

So Hot-! TALK

탁재훈 섹드립에 좋아 죽는 경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배성재 "저희가 아버님 중계를 이길 수가 없어요"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모쏠 필독.. 여자들이 너무 좋아하는 유머

위인전에 완전 반대로만 적힌 인물

백종원이 천상의 맛이라고 표현한 음식

요즘 갑자기 폼 좋아진 김갑주 근황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