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상치 못했다...프랑스, 헝가리에 1-1 무승부 [유로:스코어]

2021-06-20 00:00


[엑스포츠뉴스 김정현 기자] 프랑스가 예상치 못하게 발목을 잡혔다.

프랑스는 19일(한국시각) 헝가리 부다페스트에서 열린 UEFA 유로 2020 F조 2차전 헝가리와의 경기에서 1-1로 비겼다. 프랑스는 1승 1무로 1위는 유지했지만 불안한 리드를 가져갔고 헝가리는 승점 1점을 추가해 3위로 올라섰다.

헝가리는 3-5-2 전형으로 나섰다. 피터 굴라시 골키퍼를 비롯해1 아틸라 살라이-빌리 오르반-엔드레 보트카가 수비에 나섰다. 윙백에는 로익 네고와 아틸라 피올라가 위치했고 미드핖더엔 라츨로 클라인하이슬러-아담 나지-안드라스 샤퍼가 중원을 지켰다. 최전방에는 아담 살라이-롤랑 살라이가 선발 출장했다.

이에 맞서는 프랑스는 4-3-1-2 전형으로 대응했다. 위고 요리스 골키퍼를 비롯해 뤼카 디뉴-프레스넬 킴펨베-라파알 바란-뱅자맹 파바르가 수비에 나섰고 아드리앙 라비오-은골로 캉테-폴 포그바가 미드필더에 위치했다. 2선 공격형 미드필더에 앙투완 그리즈만이 공격을 지휘했고 킬리앙 음바페와 카림 벤제마가 최전방에서 득점에 도전했다.

예상대로 공격적으로 나선 프랑스는 결정력을 살리지 못했다. 전반 13분 벤제마의 슈팅 이후 그리즈만은 골키퍼 정면으로 슈팅을 시도했고 16분 음바페의 헤더 슈팅은 높이 떴다. 30분 음바페의 뒷발 패스 이후 넓은 공간에서 슈팅 기회를 잡은 벤제마는 오른쪽으로 날려 보냈다. 

헝가리는 웅크리고 있다가 단 한 차례의 역습으로 선제골을 터뜨렸다. 전반 추가시간 46분에 피올라가 롤랑 살라이의 패스를 받은 후 빠르게 전진했고 박스 안에서 침착한 슈팅으로 득점을 터뜨렸다. 

전반을 뒤진 채 후반을 맞은 프랑스는 결국 동점을 만들었다. 후반 20분 롱패스를 잘 지켜낸 음바페가 오른쪽에서 침투 후 크로스를 시도했고 뒤따라 들어온 그리즈만이 오르반의 클리어링 실수를 침착하게 밀어 넣었다. 

동점을 만든 프랑스는 벤제마와 포그바, 라비오를 빼고 올리비에 지루, 코랑탱 톨리소, 우스망 뎀벨레를 투입하며 역전을 노렸지만, 헝가리의 단단한 수비를 뚫지 못했다. 뎀벨레는 또다시 부상으로 토마 르마와 교체됐다. 

프랑스는 추가시간 끝까지 공세를 늦추지 않았지만, 헝가리의 수비를 뚫지 못했고 결국 1-1 무승부를 거뒀다. 

sbjhk8031@xportsnews.com / 사진=EPA/연합뉴스

So Hot-! TALK

서로의 와이프를 자랑하는 무도 멤버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지금 방송했다간 난리 나는 우유 광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설아 사격술 가르쳐주는 보나

2021 페라리 SF90 전기 슈퍼카

러시아 누나방에 등판한 야신 ㄷㄷ

지금도 시골에 가면 있는 가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