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태웅, 의뢰인이 둘…김원희 "첫사랑은 찾지 말자" (사랑을 싣고)

2021-06-15 16:31


[엑스포츠뉴스 강현진 인턴기자] '사랑을 싣고'에서는 90년대 청춘스타 유태웅이 의뢰인으로 등장한다.

16일 방송되는 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이하 '사랑을 싣고')에는 배우 유태웅이 의뢰인으로 출연해 순둥이 반전 매력을 대방출한다.

이날 90년대 인기 청춘스타로 데뷔한 유태웅은 선 굵은 사극부터 시대극 캐릭터부터 여심을 흔드는 카리스마 꽃중년 캐릭터까지 다양한 변신을 선보여 많은 이들에게 사랑받고 있다. 현재 그는 대학교 교수로 후학도 양성 중인 28년 차 명품 배우다.

유태웅은 드라마 속 진중하고 카리스마 넘치는 이미지와 달리 MC 김원희 앞에서는 부드럽고 순둥순둥한 반전 매력을 선보인다고 해 눈길을 끈다.

최근 tvN 드라마 '빈센조'에서 묵직한 존재감을 드러낸 유태웅이 "또 악의 축에 한 획을 그었죠"라고 말했다. 이에 김원희는 "부리부리한 눈 장비를 써야죠"라며 배트맨 흉내를 내는가 하면 행복한 결혼 생활을 하고 있는 유태웅에게 "첫사랑은 찾지 맙시다"라는 조언을 해 웃음을 자아냈다.

이날 유태웅 편은 '사랑을 싣고' 사상 최초로 의뢰인이 두 명인 셈이라고 전해져 MC들은 물론, 보는 이들까지 당황하게 한다. 이 때문에 추적 과정도 기존과는 전혀 다른 방법으로 접근해야 했다고 해 대체 어떤 특별한 사연인지 궁금증을 유발한다.

'사랑을 싣고'는 16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KBS 2TV 'TV는 사랑을 싣고'

So Hot-! TALK

서로의 와이프를 자랑하는 무도 멤버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지금 방송했다간 난리 나는 우유 광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설아 사격술 가르쳐주는 보나

2021 페라리 SF90 전기 슈퍼카

러시아 누나방에 등판한 야신 ㄷㄷ

지금도 시골에 가면 있는 가게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