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8cm·52kg' 서동주 개미허리에 '깜짝'…母 서정희와 춤 삼매경

2021-05-18 08:21


[엑스포츠뉴스 김미지 기자] 방송인 겸 변호사 서동주가 남다른 몸매를 자랑했다.

서정희는 18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MOM AND DAUGHTER DANCE TOGETHER"이라는 글과 함께 영상을 게재했다.

공개된 영상 속에는 서정희가 딸 서동주와 함께 방송 대기실에서 춤을 추고 있는 모습이 담겼다.

특히 딸 서동주는 몸에 딱 붙는 원피스를 입고 있는데 개미허리처럼 날씬한 몸매가 시선을 사로잡는다. 168cm에 52kg라고 밝힌 서동주의 마른 몸매가 눈에 띄는 것.

한편 서정희와 서동주는 방송과 SNS를 통해 근황을 전하며 팬들과 소통하고 있다.

am8191@xportsnews.com / 사진=서정희 인스타그램

 

So Hot-! TALK

한국 에로배우들의 당연하지 레전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가식 그 자체.. 레드벨벳 아이린 레전드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진짜 48세를 찾아라

2001년 동서울터미널의 풍경

근본 그 자체.. 천안함 모자 쓴 구루미

도쿄올림픽 선수단 숙소 침대 & 테이블의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