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용택 "은퇴 후 공황장애 없어져" 고백 (노는브로)[종합]

2021-05-13 08:08


[엑스포츠뉴스 김예은 기자] ‘노는브로(bro)’의 여섯 브로가 쌓이는 추억만큼 끈끈한 형제애를 만들어가는 가운데 쉴 틈 없이 쏟아지는 에피소드로 재미는 물론, 웃음과 공감까지 모두 선사하며 시청자들의 마음을 사로잡았다.

지난 12일 오후 8시 50분에 방송된 티캐스트 E채널 ‘노는브로’ 2회에서는 박용택, 전태풍, 김요한, 조준호, 구본길, 김형규 여섯 브로의 충청북도 진천군 여행의 두 번째 이야기가 그려졌다. 첫 만남부터 빠른 친화력으로 가까워진 여섯 브로는 진천의 아름다운 경치를 즐기고 맛있는 점심을 먹으며 꺼질 줄 모르는 승부욕까지 불태우는 등 알찬 하루를 보냈다.

깊은 숲속에 있는 산장에서 첫날밤을 맞이한 여섯 브로는 김요한, 조준호, 구본길이 준비한 바비큐, 김치찌개, 떡볶이 등을 비롯해 진천의 명물 닭발 볶음까지 푸짐한 한 상을 차렸다. 특히 브로들은 ‘구든 램지’ 구본길의 김치찌개를 맛보고 감탄하는 등 함께 준비한 저녁으로 든든하게 배를 채우고 이야기꽃을 피웠다. 이 자리에서 ‘유교 보이’ 조준호는 전태풍에게 한국식 술자리 예절을 알려주고, 맏형 박용택에게 건배사 제의를 강요하는 등 웃음을 안겼다. 

또한 ‘은퇴’에 대한 브로들의 진지한 이야기는 보는 이들의 공감대를 형성했다. 맏형 박용택은 선수 시절 갑자기 찾아온 공황장애와 딸에 대한 미안한 마음을 고백해 모두를 먹먹하게 했다. 전태풍은 농구보다 힘든 육아의 고충을, 조준호는 런던올림픽 당시 팔 인대가 끊어진 상황에서도 경기를 포기하지 않고 동메달을 목에 걸었던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더불어 김요한은 은퇴 후 갑자기 찾아온 허무했던 감정을, 구본길과 김형규는 언젠가 찾아오게 될 ‘은퇴’에 대해 진지하게 고민하는 등 의미 있는 시간을 가졌다. 

둘째 날 아침은 맏형 박용택이 정성스럽게 준비한 김치볶음밥과 함께 시작됐다. 브로들은 식후 운동으로 김형규가 우즈베키스탄 코치에게 배워 온 피구 게임을 했다. 벌칙자로 당첨된 구본길의 고통스러운 비명이 이어졌고, 급기야 집중포화를 맞은 그의 한쪽 엉덩이가 부풀어 짝짝이가 되는 상황이 벌어져 모두를 폭소케 했다.

진천 여행의 하이라이트는 백곡호수에서 펼쳐진 카누 대결이었다. 박용택과 김요한, 구본길과 김형규, 전태풍과 조준호로 팀을 나눠 벌어진 대결에서는 초반부터 티격태격하느라 꼴찌로 뒤처졌던 ‘앙숙 팀’ 전태풍과 조준호가 1등을 차지, 기적의 역전승을 거뒀다. 노를 놓친 탓에 뒤처진 ‘현역 팀’은 꼴찌를 했고, 구본길은 배구 스트라이커 출신 김요한의 딱밤 벌칙을 수행하며 극한의 공포를 맛봤다.

다시 본업인 선수로 돌아가야 하는 구본길과 김형규는 ‘노는브로’를 통해 힐링하고 좋은 에너지를 받아 감사한 마음을 전했으며, 대회에서 좋은 성적을 내고 오겠다고 약속하며 아쉬운 이별의 인사를 건넸다. 브로들은 현역들의 선전을 진심으로 바라며 첫 여행의 마무리를 훈훈하게 물들였다.

한편, 티캐스트 E채널과 온라인 동영상 스트리밍 서비스(OTT) 왓챠가 공동 제작한 ‘노는브로’는 매주 수요일 오후 8시 50분에 E채널에서 방송되며, 왓챠에서 독점으로 스트리밍 된다. ‘노는브로’의 공식 인스타그램과 유튜브 E채널을 통해 선수들의 생생한 현장 소식도 바로 만나볼 수 있다.

dpdms1291@xportsnews.com / 사진 = 티캐스트 E채널 방송화면

So Hot-! TALK

한국 에로배우들의 당연하지 레전드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가식 그 자체.. 레드벨벳 아이린 레전드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진짜 48세를 찾아라

2001년 동서울터미널의 풍경

근본 그 자체.. 천안함 모자 쓴 구루미

도쿄올림픽 선수단 숙소 침대 & 테이블의자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