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언더커버' 허준호, 정만식에 "최연수를 죽여야 나라가 산다" 권총 건네 [종합]

2021-05-09 01:10


[엑스포츠뉴스 조재호 기자]'언더커버' 허준호가 정만식에게 김현주를 죽이라며 권총을 건넸다.

8일 방송된 JTBC 금토 드라마 '언더커버'에서는 임형락(허준호 분)이 도영걸(정만식)에게 최연수가 걸림돌임을 암시하며 권총을 건넸다.

한정현(지진희)이 최연수(김현주)가 찾는 탈북민 김아순를 도영걸의 부하들로부터 구했다. 도영걸은 "너 뭐야 이 새끼야? 거기서"라고 소리쳤다. 한정현은 오토바이로 도영걸을 받아 버릴 것처럼 행동하며 현장을 벗어났다.

도영걸은 부하들에게 "김아순이 책임지고 끌고 와"라고 말했다. 도영걸의 부하들은 탈북민 김아순을 "간첩 혐의로 긴급 체포하겠습니다"라고 말했다. 최연수는 김아순에게 "내 뒤에 있어요"라고 말했다. 

최연수의 용기 있는 행동이 시간을 벌었고 기자들이 몰려들어 도영걸 일당은 철수했다.

최연수는 공수처장이 되었다. 한승구(유선호)는 최연수에게 "축하해 공수처장님"이라고 말했다. 최연수는 "진짜 말도 안 되는 일이 있었다?"라고 말했다.



최연수는 "어떤 문이 갑자기 나타나서 김아순님을 구출하고 다시 사라졌어"라고 말했다. 이에 한승구는 "아빠는 사라졌다가 갑자기 나타났는데?"라고 의아했다.

최연수는 한정현에게 술을 건네며 "한 사장님 받으세요"라고 말했다. 한정현은 김아순을 구출한 사람의 정체를 궁금해하자 "술이나 마저 따라주세요"라고 말했다.

한편, 임형락는 최연수가 공수처장에 임명된 뉴스를 보며 혼자 밥을 먹었다. 도영걸이 임형락을 찾아와 "제가 부족했습니다"라고 말했다. 임형락은 "최연수는 이 나라를 어떻게 할 것 같나?"물었다.  도영걸은 "이 나라를 무너 뜨릴 것 같습니다"라고 대답했다. 

임형락은 도영걸에게 "사표 수리됐어"라고 말하며 권총을 건넸다. 도영걸은 권총을 바라보며 침을 꿀꺾 삼켰다.

도영걸은 술에 취해 권총을 집어 들었다. 도영걸은 부하에게 "대한민국 한 번 구하자"라고 말했다. 이런 도영걸을 한정현이 미행했다. 한정현은 "뭘 어쩌려고 그러냐 도영걸"이라고 중얼거렸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JTBC 방송화면
 

So Hot-! TALK

미군이 평가한 한국의 군대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나이먹고 보니 예뻐보이는 여배우들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20대 후반같은 올해 50살 배우

레바논 여경 누나들 근황

여자 만난다고 엄청 꾸민 감스트

그래픽 미친 신작 게임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