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연승' 수베로 감독 "임종찬의 슬라이딩, 승리의 모멘텀" [야구전광판]

2021-04-21 05:00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2021 신한은행 SOL KBO리그 ◆ 4월 20일 화요일

대전 ▶ 키움 히어로즈 3 - 7 한화 이글스 


한화가 키움을 6연패로 몰아넣으면서 시즌 첫 연승을 챙겼다. 선발 닉 킹험이 6이닝 10K 1실점으로 키움 타자들을 묶었고, 이어 김진영과 강재민, 정우람이 뒷문을 막았다. 타선에서는 정은원의 동점타와 박정현의 역전타, 하주석의 추가 2타점을 포함한 3회 빅이닝으로 승기를 가져왔다. 

경기 후 카를로스 수베로 감독은 "선발인 킹험이 잘 던졌고, 공격 쪽에서 초반에 빅이닝을 만든 것이 주효했다"며 "유장혁 번트 때 2루 주자 임종찬이 슬라이딩을 발부터 들어갔다면 아웃이었을 텐데, 헤드 퍼스트 슬라이딩으로 들어가서 살 수 있었고, 그 플레이가 승리의 큰 모멘텀이었다"고 박수를 보냈다.

수베로 감독은 이어 "후속 상위타선들이 그 분위기를 놓치지 않고 연속 안타를 생산해 빅이닝을 가져왔다. 또 경기 후반에 하주석이 번트로 출루했고, 2루까지 간 이후에 한 점이 필요한 중요한 순간에 노시환이 적시타를 쳐줬다"고 이날의 결정적 한 방들을 짚었다.

잠실 ▶ KIA 타이거즈 6 - 3 LG 트윈스 

KIA는 애런 브룩스의 호투와 최형우의 멀티포를 앞세워 2연패를 끊었다. LG는 3연패. 브룩스는 6이닝 비자책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올렸다. 13경기 만에 나온 KIA의 올 시즌 첫 선발승. 최형우는 두 방의 홈런으로 4타점을 쓸어담으며 개인 통산 2000안타 고지를 밟고 팀의 승리까지 이끌었다. LG 정찬헌은 5이닝 4실점으로 시즌 첫 패전을 떠안았다.

사직 ▶ 두산 베어스 5 - 10 롯데 자이언츠

롯데는 두산을 잡고 연패를 끊었다. 시즌 첫 등판 기회를 잡은 노경은이 6이닝 3실점 퀄리티스타트로 첫 승리를 신고했다. 타선은 안치홍의 그랜드슬램과 김준태, 전우의 홈런 포함 장단 10안타로 투수들의 어깨를 가볍게 했다. 반면 두산은 이영하가 3이닝 9실점 난조를 보였고, 두산 역시 홈런 3방이 나왔으나 팀 패배를 막지 못했다.

대구 ▶ SSG 랜더스 10 - 7 삼성 라이온즈

대구에서는 난타전 끝에 SSG가 승리했다. 추신수가 시즌 첫 멀티포를 가동하면서 팀의 승리를 견인했다. 김성현의 2회 스리런이 결승타가 됐다. 선발 문승원은 5이닝 2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김태훈이 1⅔이닝 무실점으로 세이브를 올렸다. 삼성은 SSG 불펜을 상대로 6회 1점, 8회 4점을 따라붙었으나 경기를 뒤집지는 못했다.

창원 ▶ KT 위즈 5 - 2 NC 다이노스

KT는 NC를 꺾고 5연승을 내달렸다. 선발 배제성이 5이닝 1실점으로 시즌 첫 승을 올렸고, 강백호가 결승타를, 황재균과 장성우는 3안타 맹타를 휘두르며 타격감을 과시했다. 반면 NC 선발 웨스 파슨스는 4⅓이닝 동안 4볼넷을 기록하는 등 3실점으로 부진하며 시즌 첫 패를 당했다. KT가 창원에서 NC를 꺾은 것은 2019년 8월 28일 이후 무려 601일 만이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1년 동안 불륜 3번 적발된 해외 연예인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귀멸의칼날 실사판..'무한발사편'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키가 작아서 차였다는 일본 남자들

했을 때 바로 먹어야 맛있는 음식

머니게임 N빵 관련 니갸르 피셜

인싸 필독.. 인스타 사진 보정하는 꿀팁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