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리아나 이용규, 암투병 중 3일 별세

2021-03-05 15:59


[엑스포츠뉴스 김예나 기자] 그룹 코리아나 출신 이용규가 암투병 끝에 지난 3일 별세했다. 향년 67세. 

故이용규는 지난 1962년 결성된 코리아나(Koreana) 멤버로 활동했다. 코리아나는 지난 1988년 서울올림픽 개최 당시 공식 주제가인 '손에 손 잡고'를 불러 전세계적으로 화제를 모았다. 

이들은 故이용규를 비롯해 이승규, 이애숙, 홍화자 등이 모두 가족으로 결성됐다. 고인과 이애숙은 클라라의 아버지인 이승규의 동생이다. 

빈소는 서울아산병원에 마련됐다. 발인은 6일이다. 

hiyena07@xportsnews.com / 사진=KBS 2TV 방송 화면 
 

So Hot-! TALK

이미 1월부터 난리났던 논산 훈련소 격리 근황 증언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이젠 서양누나들도 한국여자들 돌려까기 시작함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5년 전인데 지금이랑 꽤 다른 꼬북좌

1종 소형면허가 없는 이유

유부남 커맨더지코가 선택한 여캠

배달의 민족 27kg 생수 주문 논란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