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소리 놀란 매니저 비밀 공개…이준영X매니저 '허세 케미' (전참시) [종합]

2021-01-24 00:43



[엑스포츠뉴스 이이진 기자] 배우 문소리가 관찰 예능에 첫 출연했다. 이준영과 그의 매니저가 형제 같은 '케미'를 자랑했다.

23일 방송된 MBC '전지적 참견 시점'에서는 문소리와 이준영이 각각 매니저와 함께하는 일상을 공개한 장면이 전파를 탔다.

이날 첫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문소리였다. 문소리는 생애 첫 관찰 예능이라고 밝혔고, "매니저가 '요즘 사람들은 누나 몰라요'라고 하더라"라며 출연 계기를 공개했다.

전현무는 매니저에 대해 잘 알고 있는지 물었고, 문소리는 "고향도 알고 가족관계도 알고 대화를 좀 나누지 않았나 싶다"라며 털어놨다. 이에 전현무는 "매니저님이 숨겨왔던 은밀한 비밀을 공개한다"라며 귀띔했다.



이어 문소리 매니저는 "선배님을 어려워하는 분이 많다. 생각 외로 소녀 같고 귀여운 면이 있다. 이런 걸 아셨으면 좋겠어서 출연했다"라며 제보했다.

특히 문소리 매니저의 비밀은 리아 킴이 운영하는 댄스 스튜디오에서 춤을 연습하고 있다는 것이었다. 문소리는 "리아 킴 이야기를 한 적이 있다. 리아 킴이랑 같은 숍에 다녀서. 모른 척하더라. (매니저가) 연기 잘한다"라며 깜짝 놀랐다.

더 나아가 문소리는 영어 회화를 공부했고, 여가 시간에 춤을 배우라는 내용이었다. 문소리는 문소리 매니저에게 공부한 내용에 대해 이야기했고, "넌 내가 쉴 때 뭐 하냐"라며 질문했다.

문소리 매니저는 제작진과 인터뷰에서 "'몰래카메라인가?' 싶을 정도로 당황했다"라며 고백했다. 

문소리는 영상을 지켜보던 중 "오늘의 회화가 오늘의 운세처럼 딱 맞을 때가 있다"라며 거들었다.



두 번째 영상의 주인공은 이준영이었다. 이준영 매니저는 슈퍼카 모임 운영진과 만남을 가졌고, "경기 지역장이다. 방송 이후에 간판이 됐다"라며 너스레를 떨었다. 운영진들은 이준영을 위해 선뜻 차를 빌려주겠다고 말했고, "준이가 '그 차 한 번 타볼 수 있을까'라고 하더라"라며 이준영이 농담처럼 언급한 차를 렌트했다.

이준영은 이준영 매니저가 타고 온 차를 보고 기겁했고, "이거 타고 어떻게 현장을 가냐"라며 어쩔 줄 몰라 했다.

또 이준영은 "돈 주고 빌린 거냐"라며 궁금해했고, 이준영 매니저는 "돈을 써서 뭘 보여주려는 사람이 아니다. 그건 허언이다. 형은 허세다"라며 재치 있는 입담을 과시했다.

그뿐만 아니라 이준영 매니저는 이준영이 출연하는 드라마 현장에 커피차를 준비했다. 이준영 매니저는 "위치가 다르지 않냐. 스태프 분들에게 사랑을 보답해드리기 위해서"라며 못박았다. 그러나 추운 날씨 탓에 커피차 내부 호스에 문제가 발생했다.

결국 커피차는 철수됐고, 이준영 매니저는 이준영의 얼굴이 구겨질까 봐 커피차 앞에 설치됐던 배너를 직접 챙겨 훈훈함을 자아냈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MBC 방송화면

So Hot-! TALK

고도비만 여성과 저체중 여성의 식단 차이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남페미의 실체.jpg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진짜 죽을뻔했던 에이프릴 현주...

90년생들 인생 첫 닭강정 ㄹㅇ

유튜브 빈부 격차...

내가 생각하는 가장 극혐인 지하철 노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