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LK > 가십

지금의 SKT T1을 만든 임요환의 결단

윤아2019-10-18 09:36:49조회수 13,762





임요환이 무슨 E스포츠를만들었냐, 그전부터 스타리그 있었다,
T1은 주훈의 힘이다' 등등 말이 있길래 가져옴, 
 
 

2002년 나는 3년 넘게 속해 있던 팀을 떠나기로 마음먹었다. 스폰서 없이 대회 상금만을 목적으로 활동하는 데 많은 한계가 느껴졌고, 진정한 프로가 되고 싶었다. 그렇게 홀로 서서 스폰서를 찾으며, 나는 WCG에서 우승했다. 그래서 나의 가치를 다시 한번 확인시키고 ‘동양 오리온’이라는 회사로부터 후원을 받는 프로선수가 되었다. 하지만 개인 스폰서를 받으며 1년 동안 활동하는 동안 나는 팀원들의 필요성 을 절실하게 느낄 수밖에 없었다. 스타크래프트는 대전 게임이기 때문에 실제 대회에서의 경기처럼 철저한 연습이 뒷받침돼야 리그에서 성적을 거둘 수 있다. 그렇기 때문에 제대로 된 팀원들과 실전 같은 연습이 필요했다.

지금처럼 개인 스폰서링을 받는 풍토는 게임판을 오히려 축소시키고, 프로게이머의 수명을 단축시킨다고 나는 생각했다. 나는 20대 초반에 프로게이머의 수명이 다하는 것은 바로 안정적인 생활과 연습환경이 뒷받침 되지 못했기 때문이라고 생각했다. 나는 프로게이머로 오래 활동하고 싶었고, 후배들 또한 안정된 직업으로서 프로게이머 활동을 하기를 바랐다. 그래서 한동안은 스폰서 없이 팀 활동에 주력했다. 감독님께서는 팀을 창단할 기업을 열심히 찾아다녔고, 드디어 우리는 2004년 4월 SK텔레콤과 함께 ‘프로게임단 T1’을 창단했다.

만약 내가 홀로서기를 감행하지 않았다면, 우리 팀이 ‘4U’라는 이름으로 스폰서 없는 기간을 선택하지 않았다면 "지금 SK텔레콤 T1 팀은 존재하지 않을 것이고," SK 텔레콤 소속 프로게이머 ‘임요환’ 또한 없었을 것이다.

나는 동양의 스폰서를 받을 수 있을 것이라는 확신도, 나와 팀원들이 SK텔레콤의 프로게임팀을 창단할 것이 라는 확신도 없었다. 다만 내가 그리고 우리 팀원들이 홀로 섰을 때 우리는 프로라는 이름을 달고 우리의 가치를 높이기 위해 최선을 다했고, 그러한 결단이 지금의 나를 만들 수 있었다.

 

월간중앙 2005년 8월호 '내 인생의 결단의 순간'

 





가십 전체목록 전체 1250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11-02 73,562 5
689016 RAINBOW 11-13 732 0
689015 RAINBOW 11-13 596 0
689014 RAINBOW 11-13 634 0
689012 RAINBOW 11-13 430 0
689007 RAINBOW 11-13 475 0
688995 코코아 11-13 547 0
688994 코코아 11-13 606 0
688993 코코아 11-13 530 0
688991 코코아 11-13 574 0
688988 코코아 11-13 626 0
688960 아이리버 11-13 815 0
688959 아이리버 11-13 760 0
688952 KAKAO 11-13 624 0
688947 KAKAO 11-13 883 0
688942 KAKAO 11-13 603 0
688940 Creed 11-13 762 0
688939 Creed 11-13 373 0
688932 Creed 11-13 309 0
688931 Creed 11-13 654 0
688930 Creed 11-13 383 0
688928 Creed 11-13 559 0
688927 Creed 11-13 681 0
688921 고래 11-13 317 0
688920 고래 11-13 588 0
688918 고래 11-13 630 0
1 2 3 4 5 6 7 8 9 10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