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LK > 유머

13호 태풍 링링 데스

이루다2019-09-07 12:26:22조회수 574



서울·인천 오후 2시부터 가장 큰 영향…오후 3시께 북한 황해도 상륙 기상청 "기록적 바람으로 큰 피해 발생할 수도"…전국 태풍 특보 발효

초강력 태풍 '링링'이 7일 아침 전남 목포 앞바다에서 빠른 속도로 북상하고 있다. 어마어마한 강풍을 동반하고 있어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 7일 기상청에 따르면 제13호 태풍 '링링'은 이날 오전 6시 현재 목포 서쪽 약 140㎞ 해상에서 시속 44㎞로 북상하고 있다. 중심기압은 960hPa(헥토파스칼), 중심 부근 최대 풍속은 초속 39m(시속 140㎞)다. 초속 15m 이상 강풍이 부는 반경은 태풍 중심에서 370㎞에 달한다. '링링'은 이날 정오께 서울 서남서쪽 약 140㎞ 해상을 지나, 오후 3시께 북한 황해도에 상륙한 뒤 북한을 관통할 것으로 보인다. 태풍 중심이 서울에 가장 가까운 시간은 이날 오후 2시로, 서북쪽 110㎞ 지점에 있을 전망이다. 이동 속도가 빨라지면서 서울 최근접 시간도 전날 예상보다 1시간 앞당겨졌다. 기상청은 "서울과 인천은 오후 2∼3시 전후 가장 큰 영향을 받겠으니 계속해서 절대적으로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링링'은 북한을 관통한 뒤 이날 자정께 중국으로 넘어가 일요일인 8일 정오께 러시아 블라디보스토크 북쪽 약 400㎞ 육상에서 열대저압부로 약해져 소멸할 것으로 보인다. 무엇보다 주의해야 할 것은 강풍이다.

이날 들어 최대 순간 풍속은 전남 신안군 가거도 초속 52.5m(시속 189.0㎞), 신안군 홍도 초속 43.9m(시속 158.0㎞), 제주도 윗세오름 초속 39.3m(시속 141.5㎞), 전남 진도군 서거차도 초속 38.3m(시속 137.9㎞) 등을 기록했다. '보퍼트 풍력계급'에 따르면 풍속이 초속 28.5∼32.6m인 '왕바람'이 불면 큰 나무의 뿌리가 뽑히고 건물이 쓰러진다. 초속 32.7m 이상인 '싹쓸바람'이 불면 배가 전복되는 등 보기 드문 큰 피해가 날 수 있다. 기상청은 "기록적인 바람이 불면서 큰 피해가 발생할 수 있으니 철저히 대비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전날부터 이날 오전 6시까지 강수량은 윗세오름 357.0㎜, 제주도 사제비 352.5㎜, 가거도 145.0㎜, 지리산 127.0㎜ 등을 기록했다. 기상청은 "비는 주로 지리산 인근, 서해5도 지역에 집중되고 있다"며 "그 외 지역은 태풍의 빠른 이동으로 비는 많이 내리지 않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날 오전 7시를 기해 서울, 인천, 경기도에는 태풍 경보가 발효됐다. 이날 오전 9시에는 강원도 강릉, 속초 등 영동 지역에도 태풍 주의보가 발효된다. 이로써 전국에 태풍 특보(경보·주의보)가 내려진다.






유머 전체목록 전체 1250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11-02 61,327 4
652332 아이리버 17:41 9 0
652185 젓소 14:02 49 0
652135 코코아 11:48 122 0
652133 코코아 11:46 96 0
652115 KAKAO 11:26 87 0
652048 트러블메이커 09:56 280 0
651667 삼시네끼 09-15 446 0
651445 RAINBOW 09-14 436 0
651221 아이리버 09-14 419 0
651135 KAKAO 09-14 254 0
650763 닉네임은 09-13 396 0
650247 이자성 09-13 605 0
650246 이자성 09-13 408 0
650218 이자성 09-13 314 0
649625 닉네임은 09-11 384 0
649090 HOTdeal 09-11 2,008 0
649050 BBC 09-11 902 0
648608 BBC 09-10 1,246 0
647852 젓소 09-09 521 0
647621 프리패스 09-09 657 0
647217 heroCOP 09-08 816 0
647081 렌트형 09-08 1,048 0
647004 이자성 09-08 429 0
646929 사나 09-07 1,670 0
646632 이루다 09-07 574 0
1 2 3 4 5 6 7 8 9 10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