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LK > 가십

백신 접종 뒤 사망한 17세... 유족의 청원 글....

Avicii2020-10-26 22:03:49조회수 1,119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f&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48773c69e63026dc32fe21f1484e445ede567296e5e76942efa898e24ac1f6bc42a04e7bf2255515eb1617d

 

 

후 사망‘ 이라고 브리핑을 유족의 동의 없이 갑자기 하였습니다. 저는 브리핑 사실을 모르고 다음날 삼우제를 가기위한 준비를 하던 중 삼촌께서 기사를 봤냐고 하며 기사를 보여주시는데, 당황스러웠습니다. 담당 형사분 또한 브리핑에 관해 일절 듣지 못했다고 하였습니다.

경찰에서 나온 후 집에 올라가는데 여성분이 공동현관을 제가 들어올 때 같이 들어오고, 엘리베이터를 타는데 층을 안누르시길래 제가 몇층 가시냐고 하니까, 같은 층을 간다고 하셨습니다. 층에 도착 후에 도어락을 누르는데, 갑자기 그 여성분이 연합뉴스기자라고 하면서 명함을 주시더라고요. 도대체 어떻게 저희 집 주소를 알고 찾아왔는지 모르겠습니다.
기자를 쫓아내기 위해 경찰을 불러 기자가 왔었다고 신고를 했습니다.

브리핑이 왜 진행된 것이고, 유족들에게 왜 동의를 구하지 않았는지에 대해 알고싶어 인천시 역학조사관부터 시작해서 질병관리청까지 전화를 하였습니다.

담당자분들이 다 퇴근해서 다음날 연락준다는 것을 듣고, 다음날 동생의 삼우제를 다녀온 뒤에 연락을 받았습니다. 질병관리청의 대변인이라는 분이였고, 질병관리청까지 보고된 것은 행정적인 절차라고 하였습니다. 그러면서 동의없이 진행된 브리핑에 대해 사과하시고, 사인이 독감이면 나라에게 책임지고, 사인이 독감이 아니여도 피해보상을 한다는 것과 질병관리청 청장님의 사과를 받는 것을 구두로 약속 받았습니다.

그런데 대변인과의 통화한 그날 저녁 담당형사로부터 연락이 왔습니다. 집에와서 추가로 수사를 진행해도 되냐고 연락이 왔습니다. 그 당일은 너무 힘들어서 다음날 연락을 달라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저녁9시 까지 계속 전화가 왔습니다. 그래서 다음날 경찰들이 집으로 왔습니다. 그러면서 국과수로부터 사인을 들었다며 동생이 평소에 자살을 할 징후가 있었는지, 아질산염을 복용했는지에 대해 수사를 하고, 데스크탑과 아이폰과 아이패드를 가지고 갔습니다. 또한 동생의 책상위에 있던 물병의 행방을 묻고, 어머니가 버렸다고 하니까, 아파트 재활용쓰레기장을 찾아서, 19개의 코스트코 물병을 찾았는데, 그중에 한 개의 페트병에서 아질산염이 검출되었다고 합니다. 그런데 그것이 저희 집에서 나왔는지도 확실하지 않다고 합니다. 그 다음날 경찰은 집에있는 모든 코스트코 물과 소금, 설탕 등을 가져갔습니다. 경찰이 동생의 행적을 찾아서 독서실의 폐쇄회로 텔레비전과, 아파트의 cctv를 찾아보았다고 합니다.
동생 친구들과 학교에 가서 수사를 진행한 결과, 평소에 이상한 점을 찾지 못하였다고 합니다. 죽기전날 독서실에서 집에 오는 장면에서도 친구와 웃으며 대화하면서 왔다고 합니다.
그런데 경찰은 동생의 사인이 국과수를 통해서 나왔다고 하며, 자살, 타살, 사고사 셋중 하나인데, 타살과 사고사가 아닌거 같아서 자살의 비중을 두고 수사를 하고 있다고 합니다.

평소에 제 동생은 우한폐렴을 걸릴수 있다고 하며, 마스크도 kf80 이상의 마스크만 착용하고, 물병 같은 것도 재사용하면 바이러스가 증식된다고 하면서 재사용 하지 않고, 비위생적인 것은 섭취하지 않습니다. 또한 혹시 코로나에 걸릴까봐, 이동경로도 다 체크하고 다녔습니다.
학교에서도 성적도 전교상위권이고, 대학교 입시도 거의 다 마치고, 대학 생활을 위해 필요한 평소에 관심을 가지던 전자기기 등을 알아보며 심리적인 압박감이나 스트레스가 최소인 상태였습니다, 평소 행동반경은 집, 독서실, 학교를 크게 벗어나지 않습니다. 자살을 할 이유가 전혀 없습니다.

장례식장에서, 동생이 중고등학교 시절, 따돌림을 당하던 친구들을 도와줬는데, 그 친구들이 장례식장에 와서 이야기를 해주었고, 다른 친구들의 공부를 알려줄 정도로 심성 또한 착하였습니다. 이렇듯 타살의 이유도, 부검결과 타살의 상흔도 없었습니다.
시험기간이 아닐 때도 독서실을 다니며 성실하게 공부만 하는 제 동생이 자살로 사건이 종결된다면 너무 억울한 죽음이 될 것 같습니다.

제 하나뿐인 동생의 억울함을 풀어주고 싶습니다.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f&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48773c69e63026dc32fe21f1484e445ede567296e5e76942efa898e24ac1f6bc67906f4f81b145279e05323

 

사인을 자살로 몰고가는 중ㄷㄷㄷㄷㄷㄷㄷ

 

 

 

 

 

 

 

 

 

 

 

 

 

 

 

그리고 며칠 전에 부검 진행했던 의사 曰.....

 

 

 

 

 

 

 

 

viewimage.php?id=2fbcc323e7d334aa51b1d3a24f&no=24b0d769e1d32ca73fec87fa11d0283168a8dd5d0373ee31e5f23e84e6248773c69e63026dc32fe21f1484e445ede5674403557b9428f98e8b21a97301cc7c56bb49f18f5fbbc390

 

"사망 원인을 공개할 수는 없지만 백신과는 관련이 없다"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ㄷ

ㄷㄷㄷㄷㄷㄷㄷ

ㄷㄷㄷㄷ

 

 

 

 

 

코로나로 사망했다가 일반 폐렴으로 바뀐 대구 17세

북한에 표류했다가 사망한 공무원의 아들 18세

백신 접종 후 사망했으나 자살로 수사 중인 17세

 

대체 이 나라에 무슨 일이 일어나고 있는 거냐......??






가십 전체목록 전체 25000000

게시판
번호 제목 글쓴이 등록일 조회 공감
공지 11-02 166,960 6
933405 퀸엘리자베스 11-26 786 0
933401 퀸엘리자베스 11-26 952 0
933397 DIA주은 11-26 487 0
933390 DIA주은 11-26 637 0
933387 DIA주은 11-26 837 0
933386 DIA주은 11-26 639 0
933385 DIA주은 11-26 810 0
933383 DIA주은 11-26 683 0
933381 DIA주은 11-26 836 0
933378 유주 11-26 791 0
933376 유주 11-26 1,034 0
933368 아르테미스 11-26 707 0
933366 아르테미스 11-26 728 0
933362 아르테미스 11-26 509 0
933360 아르테미스 11-26 900 0
933358 아르테미스 11-26 927 0
933356 아르테미스 11-26 854 0
933352 olivia 11-26 855 0
933351 olivia 11-26 880 0
933344 래버린스 11-26 608 0
933342 래버린스 11-26 943 0
933340 래버린스 11-26 687 0
933336 래버린스 11-26 877 0
933335 래버린스 11-26 875 0
933333 래버린스 11-26 675 0
1 2 3 4 5 6 7 8 9 10

TALK 실시간 인기

많이 본 뉴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