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기포' 초이스 "난 슬로우스타터, 감 올라오고 있다"

2018-05-16 22:22


[엑스포츠뉴스 고척, 채정연 기자] 끝내기 홈런을 때려낸 넥센 히어로즈의 마이클 초이스가 기쁜 소감을 전했다.

넥센은 16일 서울 고척 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시즌 팀간 5차전에서 9회 마이클 초이스의 끝내기 홈런에 힘입어 8-7 재역전승을 거뒀다.

선발 신재영이 5이닝 1실점 호투를 펼친 가운데, 타선에서는 이택근과 복귀한 김민성이 멀티히트로 활약했다. 앞선 타석에서 침묵하던 초이스는 9회 승리를 안기는 끝내기포를 때려냈다. 초이스의 끝내기 홈런은 시즌 5호이자, 통산 293호이며, 개인 1호이다.

경기 후 초이스는 "끝내기 홈런을 때려내 기분이 굉장히 좋다. 끝내기 상황을 맞는다면 누구나 흥분하기 마련인데, 그러지 않기 위해 침착하게 생각했다. 출루에만 신경을 썼다"라며 "홈런은 타이밍이 잘 맞아서 넘어갔다. 팀 승리를 확정짓는 홈런을 만들어내 정말 기쁘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최근 장타력이 나오며 기대에 부응하는 것 같다. 미국에서부터 슬로우 스타터였기 때문에 늘 하던대로 준비하고 있는데, 슬슬 감이 올라오는 것 같다"고 덧붙였다.

lobelia12@xportsnews.com / 사진=고척,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방송에서 써먹기 참 좋은 어그로 甲 소재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LOL] 5년간 정점에 있는 유일한 서포터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1년동안 같은 여자 귀신을 계속 본 안재모

같은팀 멤버까지 기죽게 만드는 모모의 가슴 크기

독일한테 기증받은 베를린장벽에 낙서한 사람 근황

캠 까면 실물 괜찮을거같은 트위치 노캠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