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20 21호 골' 토트넘, 레스터에 6-1 대승

2017-05-19 09:08


[엑스포츠뉴스 정지영 인턴기자] 손흥민(토트넘 홋스퍼)이 '한국 축구의 전설' 차범근을 뛰어넘고 한국 축구 역사의 새 페이지를 장식했다. 

손흥민은 19일(한국시간) 영국 레스터의 킹 파워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6/17시즌 잉글랜드 프로축구 프리미어리그 37라운드 레스터시티와 원정경기에 선발 출전해 2골 1도움을 추가했다. 팀은 이날 손흥민의 활약에 힘입어 6-1 대승을 거뒀다.

특히 손흥민은 이날 시즌 20, 21호 골을 기록하며 종전 차범근이 1985/86시즌 독일에서 기록했던 유럽무대 한 시즌 최다 골 기록인 19골을 넘어섰다. 또 두 시즌 만에 박지성이 8년에 걸쳐 세운 통산 잉글랜드 무대 최다골 기록(27골)도 29골로 갈아치웠다. 이뿐만 아니라 리그에서는 14골을 기록하며 EPL 득점 공동 12위로 올라섰다.

손흥민은 전반부터 날렵한 움직임으로 레스터시티를 압박했다. 전반 4분 손흥민은 헤리 케인의 패스를 슈팅으로 연결했지만 수비벽에 막혔고, 7분과 9분 각각 위협적인 슈팅을 시도했지만 골로 연결되지는 않았다. 레시터시티도 8분 제이미 바디, 12분 다니엘 아마티의 슈팅으로 맞불을 놓았지만, 골키퍼 위고 요리스의 선방에 막혔다. 

이어 손흥민은 14분 골키퍼와 일대일 기회를 맞았지만 슈팅은 골문을 크게 벗어났다. 결국 선취점은 손흥민의 발끝에서 이어졌다. 25분 손흥민의 패스를 받은 케인이 레스터 골망을 갈랐다. 이어 35분 손흥민이 델레 알리의 패스를 발리 슈팅으로 연결, 추가골을 작렬했다. 종전 차범근의 기록을 갈아치우는 신기록 달성의 순간이었다. 

전반 유리한 고지를 점한 토트넘은 후반에도 여유롭게 경기를 주도했다. 레스터시티는 후반 시작과 동시에 오카자키 신지를 빼고 이슬람 슬리마니를 투입하며 추격을 노렸다. 10분 손흥민은 바이시클킥을 시도하며 점수차를 벌리려 했지만 득점으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레스터시티는 벤 칠웰의 골로 13분 한 점을 만회했다. 하지만 5분 뒤 케인이 헤딩 슈팅을 성공시키며 추격에 찬물을 끼얹었다. 

토트넘의 리드는 계속됐고, 26분 손흥민은 케인의 패스를 추가골로 연결시키며 시즌 21호골을 작렬했다. 이날 제 몫을 다한 손흥민은 33분 빈센트 얀센과 교체됐다. 완벽한 승기를 잡은 토트넘은 43분과 추가시간 케인이 추가골을 완성시키며 승리에 쐐기를 박았다.

jjy@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So Hot-! TALK

소주가 물같다는 여자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대학교 친구와 키스를 상상해본다면?"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울버린의 휴잭맨 vs 아이언맨의 로다주

경악하는 김도연 (feat. 안도하는 최유정)

어느 걸그룹 개족보.jpg

혼자 원피스 세계관 정복할수있다 vs없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