맨유 무리뉴 감독 "즐라탄 부상 심각해"…사실상 시즌 아웃 가능성

2017-04-21 10:48


[엑스포츠뉴스 정지영 인턴기자]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우승에 빨간불이 켜졌다.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무릎이 꺾이는 부상을 당해 사실상 시즌 아웃될 것으로 전망된다.

즐라탄은 21일(한국시간) 영국 맨체스터 올드 트래퍼드에서 열린 2016-2017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 8강 2차전 안더레흐트와의 홈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 공중볼 경합 후 착지하던 도중 오른발을 잡고 쓰러졌다.

고통을 호소하며 한동안 일어나지 못했던 즐라탄은 결국 앤서니 마샬과 교체됐다.

경기 후 ESPN FC 등 다수의 현지 언론에 따르면 조세 무리뉴 감독은 "작은 부상이 아니다"며 "낙관적으로 생각하고 싶지만 그럴 수 없을 것 같다"고 부상의 심각성을 전한 바 있다. 

이어 "정밀 검진은 내일 나올 예정이지만 상황이 좋지는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올 시즌 맨유에 합류한 즐라탄은 리그 17골을 터뜨리며 최다 득점 6위에 올라있다.

맨유는 이날 연장 접전 끝에 2-1 승리를 거두고 유럽축구연맹(UEFA) 유로파리그(UEL) 4강에 진출했다.

하지만 즐라탄의 부상에 더불어 같은 날 마르코스 로호의 부상까지 겹치며 우승을 향한 여정이 순탄치만은 않을 것으로 보인다.

jjy@xportsnews.com / 사진 ⓒAFPBBNews=news1

So Hot-! TALK

유명인 자녀중 모범사례라고 생각되는 김무성 아들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일당 283만원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눈화장 안한 아이린 위엄 ㅎㄷㄷ

나루토 A팀 vs B팀중 더 강해보이는 팀은?

러블리즈 이사한 새 숙소 모습

혼밥족을 위한 최적의 고기집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