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대호 판공비 논란, 친형 "이사회 의결 사항" 반박

2020-12-02 11:52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판공비 인상 논란에 휩싸인 한국프로야구선수협회장 이대호(롯데)가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논란을 해명한다.

이대호의 소속사 디에프스포츠 매니지먼트는 2일 "이대호 선수의 관련 기사와 일부 주장에 관한 내용에 대해 오후 3시경 이대호, 선수협의 의견으로 기자회견을 열 예정"이라며 "사실이 아닌 내용을 바로 잡고 정확한 정보를 전달 드릴 것"이라고 전했다.

지난 1일 OSEN의 보도로 선수협 김태현 사무총장의 판공비 현금 지급 및 법인카드 개인 사용 의혹이 불거졌다. 그 이후 SBS가 이대호가 자신의 협회 판공비를 기존 3000만원에서 6000만원으로 인상해 개인 계좌로 입금받았다고 하면서 논란이 커졌다.

이에 이대호의 친형 이차호 씨는 SNS를 통해 "매주 6경기를 하는 현역선수이자 회장이 법인카드를 받아 지출부터 사유까지 체크를 할 수 없으니 편의상 일정액을 현금 지급을 하고 선수협회장의 상여로 소득 처분했다. 물론 세금 공제후 받았다고 들었고 이것도 지금껏 해왔던 내용이며 이사회 의결사항"이라고 반박했다.

이어 "회장이 되면 무조건 자비로 봉사해야 된다는 규정이 있는 것도 아니고, 매주 월요일마다 비행기타고 선수협 업무로 서울가고 숙박하고 10개 구단 어린 선수들 밥 사주고 선수협 거래처, 스폰서, 협력업체들 만나는 것도 자비로 해야 하는 건가"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씨는 "판공비로 합법적으로 받은 것 외엔 법인카드를 사용한 적이 한번도 없었고 회장 활동비는 판공비를 매달 초과했다. 대호가 회장 되고 선수들 배당금, 수익금, 처우 등등 좋아진 건 말이 없고 잘 모르지만 선수협은 국가나 지자체에서 보조금을 받는 곳이 아니다. 사단법인 지출에 문제가 있다면 이사회나 총회에서 문제제기를 하고 문제가 발견되면 내부규정에 맞게 고발 하는게 맞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여자들이 남자에게 관심있을 때 하는 행동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안정환이 황선홍에게 평생 술을 사야하는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걸그룹 망해도 걱정 안되는 아이돌

요즘 마스크 쓰면서 느끼는 좋은점

박옥자 & 소우릎 / 우정잉 & 오킹 이별 정리

1초 뒤가 너무 궁금한 사진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