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부상' 유희관, 한국시리즈 정상 소화

2020-11-23 15:05


[엑스포츠뉴스 고척, 김현세 기자] 두산 베어스 유희관이 조부상에도 선수단과 함께한다. 경기 뒤 빈소를 찾고 다시 복귀할 예정이다. 발인은 모레 오전이다.

두산 관계자는 23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리는 2020 신한은행 SOL KBO 포스트시즌 NC 다이노스와 한국시리즈 5차전을 앞두고 "유희관은 남은 한국시리즈 기간 선수들과 함께 정상적으로 경기를 소화한다"고 밝혔다.

유희관은 이번 포스트시즌에서 13일 KT와 플레이오프 4차전에서 선발 등판해 ⅓이닝 3피안타 무실점을 기록했다. 한국시리즈에서 기용 방침이 명확히 내려와 있지는 않으나, 출장 여부를 떠나 선수단과 끝까지 함께하겠다는 마음이다.

kkachi@xportsnews.com / 사진=고척, 박지영 기자

So Hot-! TALK

대구 사람들이 먹는다는 미나리 삼겹살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의사가 60명의 간호사 중 1명과 결혼한 이유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결혼정보회사 여직원이 말하는 페미

어느 버스 회사의 3500원 식단

이런 컨셉은 아프리카TV에서도 먹히는가

미국 최고의 부촌 클라스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