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IA, 유재신-고장혁-임기준 등 선수 10명 방출

2020-10-30 16:56


[엑스포츠뉴스 조은혜 기자] KIA 타이거즈가 시즌 종료를 앞두고 선수단 정리에 나섰다.

KIA는 30일 "한국야구위원회(KBO)에 외야수 유재신과 이은총, 내야수 고장혁, 투수 박서준과 임기준에 대한 웨이버 공시를 신청했다"고 밝혔다.

또한 투수 박동민과 강민수, 포수 이진경, 내야수 이원빈에 대해서는 육성선수 말소를 요청했다. 노관현은 군보류 자유계약선수로 풀었다. 

KIA는 "최근 이 10명의 선수들과 면담을 통해 이같이 결정했다"고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엑스포츠뉴스DB

So Hot-! TALK

재평가받는 토마토의 소름돋는 예언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논란중인 액상형 전자담배 이슈 정리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아이유 본인이 전성기가 끝났다는 시절

수능 앞두고 도시락 예행 연습중인 어머님들

New 북한주택 근황

BJ 문월의 친언니 미모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