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의 우울한 하루, 레전드 떠난 날 최하위 확정 [대전:스코어]

2020-10-22 22:04


[엑스포츠뉴스 대전, 조은혜 기자] 한화 이글스가 KIA 타이거즈에게 패하며 올 시즌 최하위가 확정됐다. '레전드' 김태균이 은퇴 기자회견을 가진 날에도 한화는 7연패에 빠졌다.

한화는 22일 대전 한화생명이글스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KIA 타이거즈와의 팀 간 16차전 홈경기에서 4-10으로 패했다. 이날 패배로 7연패에 빠진 한화는 시즌 전적 43승3무93패를 마크하며 남은 경기 결과에 상관 없이 10위를 확정했다. 2014년 이후 6년 만의 최하위이자 창단 첫 10위 불명예. KIA는 70승(66패) 고지를 밟으면서 가을야구에 대한 실낱같은 희망을 이어갔다.

한화 선발 장민재가 3이닝 5실점으로 물러난 반면 KIA 선발 드류 가뇽은 6⅔이닝 7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으로 쾌투하고 시즌 11승을 올렸다. 홍상삼과 이준영에 이어 박준표가 올라와 경기를 마무리했다. 타선에서는 터커와 나지완이 3안타 2타점으로 돋보였다.

KIA가 1회초부터 2점을 뽑아내며 앞섰다. 터커의 중전안타와 최형우의 볼넷으로 2사 1·2루 찬스를 잡은 KIA는 나지완의 적시 2루타로 앞서나갔다. 1회말 한화가 이용규의 2루타와 노수광, 노시환을 땅볼을 엮어 한 점을 만회했으나 KIA가 3회초 김선빈 2루타, 터커, 최형우의 연속 안타를 묶어 3-1로 달아났다.

그리고 4회에만 5점을 뽑아내고 한화를 따돌렸다. 김태진의 안타 후 도루, 박찬호의 2루타로 1점을 추가한 KIA는 바뀐 투수 임준섭 상대 최원준, 김선빈의 볼넷으로 무사 만루 찬스를 잡았다. 그리고 터커의 적시타가 터지며 주자 두 명이 들어와 점수는 7-1, 투수가 서균으로 바뀐 후 터커까지 김민식의 희생플라이에 홈인해 KIA가 8-1을 만들었다.

한화도 추격에 나섰다. 6회 볼넷 출루한 최재훈이 강경학 내야안타로 진루, 대타 김민하의 안타에 홈을 밟았다. 8회에는 최재훈이 2루타로 나가 대타 최진행의 안타 때 들어왔고, 최진행은 대타 오선진의 안타에 홈인해 4-8, 4점 차. 그러나 9회 2점을 추가한 KIA가 그대로 점수를 지키고 경기를 끝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대전, 김한준 기자

So Hot-! TALK

요즘 일본에서 유행하고 있는 쌍수 스타일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프로미스나인 멤버들 최근 와꾸 위엄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안젤리나 다닐로바 쌩얼 위엄 ㄷㄷ

지하철 건전하게(?) 술취한 아줌마 레전드

서울 빼곤 다 시골인줄 아는 사람이 진짜 있긴 하구나

릴카 이화여대 과잠 인증

clos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