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끝내기승' 이강철 감독 "선수들 승리 향한 의지 봤다" [수원:코멘트]

2020-09-27 17:42


[엑스포츠뉴스 수원, 조은혜 기자] KT 위즈가 짜릿한 끝내기 승리로 다시 단독 3위로 올라섰다.

KT는 수원 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2020 신한은행 SOL KBO리그 LG와의 팀 간 11차전 원정경기에서 5-4 끝내기 역전승을 거뒀다. 이날 승리로 시즌 전적 66승1무50패를 마크한 KT는 65승3무51패가 된 LG를 제치고 단독 3위 자리를 되찾았다.

선발 김민수가 4⅓이닝 3실점을 하고 내려간 뒤 조현우와 하준호, 주권, 손동현에 이어 이보근까지 5명의 투수가 1실점으로 LG 타선을 묶고 역전승 발판을 마련했다. 타선에서는 배정대가 결승타가 되는 끝내기타 포함 2안타, 황재균이 2타점, 문상철이 1홈런을 기록했다. LG에서는 이형종이 데뷔 첫 멀티 홈런 포함 3안타 4타점을 활약했으나 팀 패배로 그 빛이 바랬다.

경기 후 이강철 감독은 "선발 김민수가 낮 경기로 컨디션 조절이 힘들었을텐데 3실점으로 본인의 역할을 다했다. 뒤이어 나온 불펜들도 연투로 힘들었을텐데 1실점으로 잘 막아줘 동점과 역전의 기회를 얻을 수 있었다. 오랜만에 등판한 손동현도 좋은 피칭을 했다"고 칭찬했다.

또 "타선에서는 문상철이 추격하는 홈런으로 좋은 페이스를 보였고, 유한준의 마지막 안타와 배정대의 끝내기 등 선수들의 승리에 대한 의지를 엿볼수 있었다"고 평하며 "이번주 목표였던 5할을 달성했다. 선수들 고생 많았고, 비대면으로 응원해주신 팬들도 감사드린다"고 인사를 전했다.

eunhwe@xportsnews.com / 사진=수원, 윤다희 기자

So Hot-! TALK

2014년 경 YG 엔터테인먼트 여자 연습생 사진

화제의 이슈 & 투데이 fun

퇴폐미 지리는 20살 트위치 이적생 공녀

TALK 실시간 인기

PHOTO & 화보

신민아도 이제 나이는 못속이는구나 ㄷㄷㄷ

미국이 축복받은 사기맵인 이유

광고모델 절대 못바꾸는 브랜드 4대장

쏘대장 쌍둥이 영상 해석

close